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LG화학, 지난해 매출 창사 이래 첫 50조원 돌파
한고은 기자 | 승인 2023.01.31 18:24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LG화학이 2022년에 연결기준 매출 51조8649억원, 영업이익 2조9957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31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1.8% 증가해 창사 이래 50조원을 첫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0.4% 감소한 실적이다.

LG화학은 2022년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전지 소재 사업이 확대되며 보다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고, 전사 매출 증대와 더불어 연결기준 6조4000억원의 견조한 EBITDA 창출 등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한 LG화학의 지난해 매출은 30조9000억원이다. 올해 매출 목표는 전년 대비 4% 증가한 32조2000억원으로 설정했다.

LG화학은 올해 사업 전망과 관련해 인플레이션에 따른 경기 둔화와 고금리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석유화학 부문의 기존 제품의 저탄소화, 고부가 사업 강화, Sustainability 신사업 육성 △첨단소재 부문의 양극재 출하 물량 증가(50% 이상)에 따른 매출 성장 △생명과학 부문의 AVEO 사 인수를 통한 글로벌 사업 시너지 극대화(2023년 매출 1조2000억원 전망) 등을 통해 전사 차원의 성장 기조와 미래 준비를 위한 발판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지난해 4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3조8523억원 △영업이익 1913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