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우리기술투자, 2위 아주IB투자, 3위 미래에셋벤처투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9.23 11:4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우리기술투자, 2위 아주IB투자, 3위 미래에셋벤처투자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2년 8월 23일부터 2022년 9월 23일까지의 19개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17,071,19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재무, 사회공헌지표를 측정하여 평판 알고리즘을 통해 지수화했다. 지난 8월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2,050,232개와 비교하면 22.58% 줄어들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의 출처와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 이슈에 대한 커뮤니티 확산, 콘텐츠에 대한 반응과 인기도를 측정할 수 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2022년 9월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우리기술투자, 아주IB투자, 미래에셋벤처투자, 스틱인베스트먼트, 다올인베스트먼트, SBI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 에이티넘인베스트, 리더스 기술투자, 대성창투, SV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엠벤처투자, 큐캐피탈, DSC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비투엔, 나우IB, 린드먼아시아 순이었다. ​​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우리기술투자 ( 대표 이정훈 ) 브랜드는 참여지수 249,347 미디어지수 266,618 소통지수 169,127 커뮤니티지수 557,378 시장지수 1,385,603 사회공헌지수 134,79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62,86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3,786,106과 비교하면 27.03% 하락했다.​

2위, 아주IB투자 ( 대표 김지원 )​​ 브랜드는 참여지수 65,865 미디어지수 73,976 소통지수 45,743 커뮤니티지수 103,945 시장지수 1,071,183 사회공헌지수 108,72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69,438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964,455와 비교하면 25.20% 하락했다.​

3위, 미래에셋벤처투자 ( 대표 김응석 )​​ 브랜드는 참여지수 35,125 미디어지수 37,445 소통지수 24,118 커뮤니티지수 331,784 시장지수 822,939 사회공헌지수 155,19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56,607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997,940과 비교하면 27.09% 하락했다.​

4위, 스틱인베스트먼트 ( 대표 곽동걸, 곽대환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8,940 미디어지수 129,899 소통지수 69,195 커뮤니티지수 106,181 시장지수 960,676 사회공헌지수 35,18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30,079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902,297과 비교하면 24.82% 하락했다. ​

5위, 다올인베스트먼트 ( 대표 김창규, 신진호 ) 브랜드는 참여지수 49,160 미디어지수 44,359 소통지수 23,992 커뮤니티지수 28,348 시장지수 938,828 사회공헌지수 26,88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11,573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340,253과 비교하면 17.06%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9월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우리기술투자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지난 8월 창업투자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2,050,232개와 비교하면 22.58%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49.15% 하락, 브랜드이슈 39.52% 하락, 브랜드소통 40.72% 하락, 브랜드확산 27.57% 하락, 브랜드시장 11.88% 하락, 브랜드공헌 11.25%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