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석유화학업계, 화물연대 파업 중단 호소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6.13 06:0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한국석유화학협회는 6월 13일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울산·여수·대산 등 주요 석유화학단지의 출하 중단으로 어려움이 가증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대화를 통해 상생의 길을 찾겠다고 밝히고 있는 만큼 화물 연대는 파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석유화학업계는 제품 운송에 차질을 빚어지면서 일 평균 출하량이 평소(7.4만톤) 대비 10%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피해가 점차 현실화 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 생활과 밀접한 수소·탄산가스 공급 중단으로 이미 국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데, 기초소재를 공급하는 석유화학이 가동 중단되면 주요 산업은 물론 국가 경제 전체에 큰 피해가 초래된다고 밝혔다. 

석유화학 제품은 특성상 장기 보관이 어려워 적기에 출하가 막힐 경우, 공장 가동중지로 연결되어 막대한 매출·수출 손실은 물론,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석유화학협회에서는 국민들의 위기극복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도록 화물연대는 집단운송 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