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한미약품, 제56회 대한고혈압학회 춘계학술대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아모잘탄패밀리’ 지견 발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5.19 10:5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미약품은 지난 13일 제56회 대한고혈압학회 춘계학술대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자사의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의 임상적 유용성에 관한 최신 지견들이 발표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런천 심포지엄의 좌장은 동국의대 심장혈관내과 이무용 교수가 맡았으며, 한림의대 순환기내과 최성훈 교수가 ‘The recent trend of hypertension management focused on intensive & comorbid treatment’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심혈관 등 분야 전문의 100여명이 참가했다. 

강연을 맡은 최성훈 교수는 고혈압 치료의 궁극적 목표인 심혈관질환 위험 저감을 위해 최근 국내외에서 강조되고 있는 ‘적극적 혈압 조절과 동반질환 관리를 통한 통합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교수는 “목표 혈압 도달을 위해서는 최소 2개 이상의 약제 병용요법이 필요한데, 아모잘탄처럼 암로디핀과 로사르탄을 한 알로 처방하면 각기 다른 기전을 통해 효과적으로 혈압을 강하시켜 효과적”이라며 “추가적 혈압 강하 효과가 필요한 경우 ‘아모잘탄플러스’ 같이 고혈압 치료 성분의 이뇨제를 더한 3제 병용 요법도 고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 교수는 고혈압 환자의 절반 이상이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고혈압 치료 복합제와 이상지질혈증 복합제를 결합해 총 4가지 성분의 조합으로 이뤄진 ‘아모잘탄엑스큐(암로디핀+로사르탄+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의 임상점 유용성을 강조했다. 

최 교수는 “고혈압 환자의 50% 이상은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하고 있어 간과할 수 없는 동반질환이라고 볼 수 있다”며 “이상지질혈증 치료시 추가적 LDL-C 감소를 위해 스타틴 용량을 늘리기보다 에제티미브를 병용하는 것이 이상지질혈증과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의 좌장을 맡은 이무용 교수는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모두 치료 목표가 보다 엄격하게 변하고 있고, 이를 기반한 효과적 관리를 위해서는 기존에 복용하는 약제의 용량을 증가시키는 것보다는 새로운 기전의 약물을 추가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아모잘탄패밀리는 국내에서 다빈도로 사용되는 성분들의 조합이기에 익숙하고 유용한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위한 병용 요법시 아모잘탄패밀리가 왜 우선적으로 고려되는 복합신약인지에 관한 근거를 마련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개발을 통해 실제 임상 현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