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외래 관광객 1200만명 돌파
서유리 기자 | 승인 2013.12.27 17:12

[여성소비자신문=서유리 기자] 올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래 관광객이 1200만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래 관광객은 1978년 100만명, 2000년에 500만명을 기록했으며, 작년 11월 21일 1000만명을 기록한 데 이어 2013년 목표치인 1200만명을 넘어서며, 지난 27일 1200만번째 외래 관광객을 맞이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등과 공동으로 제주국제공항에서 외래 관광객 1200만 명 돌파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서 조현재 문체부 차관과 우근민 도지사는 1200만 번째로 입국하는 중국인 관광객에게 꽃다발과 기념패를 증정했다.

또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관광공사, 공항공사 및 관광관련협회 임원들도 함께 참석해 각각 기념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올해 한국 관광은 일본 엔저현상, 북한 핵실험 등 한반도 안보 위험, 중국 여유법 발효 등 관광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11월까지 전년 대비 9%의 증가세를 보였다.

아울러 유엔세계관광기구에 의하면 우리나라 인바운드 순위가 세계 23위,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는 6위를 기록함으로써 견고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인바운드 상위 25개국 중 우리나라의 최근 5년간 성장률이 61.7%로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외래 관광객의 증가 배경은 전 세계적으로 증가추세에 있는 개별관광객 유치 확대, 부울경 방문의 해, 순천만정원박람회 등 지역의 대형 이벤트를 활용한 지방관광 경쟁력 제고, MICE산업, 의료관광, 역사·문화 체험 상품, 올레 열풍 등 고부가가치 관광객 유치 확대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대규모 국제행사를 활용한 정부의 한국관광 인지도 개선 노력, 양양·청주 등 지방공항을 이용한 전세기 방한상품의 급증도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아시아 크루저 기항지 1위로 도약한 제주를 중심으로 금년도 72만 명으로 전망되는 크루저 외래객 입국은 전년 대비 약 2.5배 성장세를 보여 방한 외래객 증대에 힘을 보탰다.

올 11월까지 방한한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약 53% 증가한 405만명으로 2013년 처음으로 일본인 방한객을 제치고 인바운드 1위 시장으로 등극했다. 이 중 무사증 여행지역인 제주도에 방한 중국인관광객의 43%인 175만 명이 찾았다.

동남아 방한객의 경우 인도네시아(29%), 말레이시아(17%), 싱가포르(15%) 등 주요국에서 전년 대비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눈썰매, 스키상품 활용을 통한 계절 관광객 유치, 한류팬클럽 및 재방문객 증대, 무슬림 관광객 등 특화분야 방한객 유치 노력의 결과로 보인다.

올해 11월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래객은 1125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올 연말까지 입국하는 총 외래 관광객 수는 최종 1210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문체부는 외래 관광객 1200만명 달성을 기념하고 향후 대한민국 관광비전과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27일 공항 환영행사에 이어 16시 제주 그랜드호텔에서 ‘대한민국 관광비전과 창조관광 포럼’을 개최한다.

이 포럼에서는 외래 관광객 1200만명 유치의 정책 성과와 의의 그리고 관광한국 발전을 위한 중점추진과제에 대한 기조발표에 이어, 중국 관광법 시행이후 한국 관광시장 변화 및 제주관광 1000만 시대의 의미와 과제, 지방공항 연계 지방관광 활성화방안 등에 대해 관광학계 및 관련 업계 전문가 등이 한자리에 모여 열띤 토론을 벌인다.

올해 기준 우리나라는 방한 외래 관광객 1200만 명(전체 인구의 23.5% 수준) 및 국민 해외관광객 1500만 명 규모로서 바야흐로 글로벌 관광대국 시대를 맞았다.

이에 문체부는 지속 가능한 관광 한국 발전을 위해 다양한 융·복합 관광 인프라를 개발해나가는 한편 내외국인 관광객들의 만족도 제고를 위해 고품격 관광 상품 개발 지원 및 창의적 관광 전문 인력 양성, 비자·항공·교통 등 관광 유관 분야와의 협력시스템 구축을 통한 제도 개선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 외국인 관광객 200만명이 밑거름이 돼 1000만 제주관광 시대를 연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1200만 번째 방한외래객 입국 환영행사와 연계해 ‘외래객 1200만 명 유치 기념 콘서트’, ‘서귀포 겨울바다 펭귄수영대회’, ‘제주관광 그랜드세일’ 등 행사를 2014년 1월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