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카드 데이터, 국가발전연구에 활용된다COVID19, 재난지원금, 배달앱 등 데이터 기반 국가 발전연구 상호 협력키로···2750만 고객과 월평균 3억 5천만여건 신한카드 소비데이터 활용 예정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1.03 20:1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카드업계 데이터 사업을 선도하는 신한카드와 국가 최고의 싱크탱크 역할을 해온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데이터 협력을 통한 국가 발전연구에 나선다.

신한카드는 KDI와 ‘데이터 기반 국가 발전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홍장표 KDI 원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 양 기관은 신한카드가 보유한 방대한 소비 데이터와 KDI의 독보적인 데이터 분석 및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국가 발전을 위한 연구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다양한 국가정책연구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우선 과제로 COVID19 및 국가 재난지원금 효과 연구와 배달앱 소비 데이터 분석을 통한 산업구조 변화 연구 등 사회현안에 밀접한 국가발전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양한 경제 사회 분야 관련 국가발전연구에 2750만명 고객 기반의 월평균 3억5천만여건의 신한카드 소비 데이터를 활용해 데이터 기반 연구를 강화하고 새로운 지표를 발굴하는데 협력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그동안 170여개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450여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기관 및 기업과 데이터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최근 데이터 경제 활성화 일환으로 ‘민간영역의 모든 데이터를 수집ㆍ결합ㆍ분석ㆍ유통하는 ‘민간 데이터댐(GranData)’ 구축을 추진하는 등 국내 데이터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홍장표 KDI 원장은 “코로나 발생 이후 급변하는 경제상황을 진단하고 평가하기 위해 신속하고 정확한 데이터의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며 “양 기관이 정책수립에 긴요한 데이터 경제에 힘을 모으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데이터 협력이 국가연구기관과 민간기업이 함께 이루는 또 하나의 성공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과 연계해 대한민국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