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1.27 토 11:56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한국기업평판협회, 조선 상장기업 기업평판 우수기업 2021년 9월 발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9.03 10:46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여성소비자신문, 한국기업평판연구소와 함께 브랜드평판 우수기업을 분석·선정하고 있는 한국기업평판협회가 조선 상장기업 가운데 9월 기업평판 우수기업을 발표했다.​

한국기업평판협회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데 착안해 관련 조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3일부터 9월 3일까지 23개 석유가스 상장기업에 대해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 데이터 11,833,356개를 분석조사한 결과 9월 평판우수기업으로는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STX중공업, 삼강엠앤티 를 선정하였다. ​

브랜드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구성된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간 소통량, 소셜채널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 및 산출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지주회사로 다른 회사를 지배함과 동시에 미래기술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으며, 주요 종속회사로는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이 있다.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Hyundai-Vinashin Shipyard 등 종속기업을 포함하여 조선부문에서 선도적인 지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매출은 조선 86.41%, 해양플랜트 4.56%, 엔진기계 4.50%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삼성중공업은 선박, 해양플랫폼 등의 판매업을 영위하는 조선해양 부문과 건축 및 토목공사를 영위하는 E&I 사업부문으로 구분되며, 매출은 조선해양(LNH선, 초대형컨테이너선, FLNG 등) 부문이 102.70%의 절대비중을 차지하고 토목, 건축 부문이 0.20%를 차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종합 조선/해양 전문회사로서 사업부문은 선박, 해양사업, 건설사업, 기타사업(에너지, 식품사업, 풍력사업, 서비스사업, 해상화물운송사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선박, 해양산업은 막대한 시설자금의 투입이 수반되는 기간산업으로 자본집약적이며 선박 및 해양 제품의 건조는 노동집약적 특성을 지니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중형선박 건조부문에서 세계수준의 업체로 성장했으며,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주)의 R&D 인프라를 통해 시장변화에 지속 대응하고 있다. 석유화학제품 운반선과 중형 컨테이너 운반선 등을 중심으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LPG/에틸렌 운반선 등 고부가 특수 선박시장에도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STX중공업은 2001년 6월 STX에서 소재사업부문이 분사하여 엔파코로 설립되었으며, 2009년 5월 15일에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선박용 디젤엔진, 발전설비, 조선 기자재 등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기자재 사업으로 당사는 선박용 디젤엔진 내 크랭크샤프트, 실린더 라이너, 터보 차저 등의 핵심 부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선박용 선실 등 주요 선박용 기자재까지 제작했다.

삼강엠앤티는 1999년 8월 삼강특수공업으로 설립되었으며 2008년 8월 1일 코스닥 상장, 2017년 방산업체(함정분야)로 지정되었다. 고성공장은 약 13만평 면적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선박용 블록 제작 공장으로 메가블록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다. 플랜트사업부문은 플랜트 구조용 후육강관을 자체 제작하는 일관생산체계로 경쟁사 대비 원가 및 생산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조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1년 9월 빅데이터 분석 순위는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STX중공업, 삼강엠앤티, 한국카본, HSD엔진, 케이프, 세진중공업, 메디콕스, STX엔진, 오리엔탈정공, 삼영이엔씨, 대양전기공업, 상상인인더스트리, 인화정공, 일승, 한라IMS, 케이에스피, 동방선기, 현진소재, 에스앤더블류 순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