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삼진제약, 2세대 웨어러블 심전도기 ‘S-Patch Ex’ 출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8.24 16:2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삼진제약이 2세대 웨어러블 심전도기 ‘S-Patch Ex’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S-Patch’는 심장마비와 뇌졸중의 원인이 되는 부정맥의 조기 진단 및 관리를 위해 삼성SDS의 소프트웨어와 삼성전자의 바이오프로세서, 그리고 삼성병원에서 설계한 알고리즘 등의 공동협력으로 개발된 의료기기이다.

웨어러블 심전도 모니터링 디바이스와 클라우드 기반의 심전도 인공지능 분석 시스템으로 구성된 ‘S-Patch’를 가슴 주변에 부착하면 생체신호 수집에 특화된 반도체 칩인 삼성 바이오프로세서가 환자의 일상생활 속 심전도 데이터를 수집하게 되며, 환자의 스마트폰 클라우드로 실시간 전송 된 데이터는 인공지능 기반으로 분석되어 의료진에게 결과를 제공한다.

1세대 버전인 ‘S-Patch Cardio’는 출시 만 2년 만에 국내뿐 아니라 유럽 CE, 호주 TGA 인증을 받아 14개국 이상에서 판매될 만큼 기술력과 안정성을 입증받았으며, 삼진제약은 1세대에 이어 이번에 출시된 2세대 버전인 ‘S-Patch Ex’도 삼성SDS에서 스핀 오프한 개발사 ‘웰리시스’와 파트너십을 맺어 국내 사업을 맡고 있다.

‘S-Patch Ex’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기기 자체에 내장 메모리가 있어 검사하는 동안 잠시 스마트폰과 멀리 떨어져도 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손실없이 보존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그리고 ‘S-Patch Ex’를 부착한 환자가 일상생활 중에 이상증상이 느껴졌을 시 모바일 앱에서 뿐만 아니라 착용하고 있는 패치의 버튼을 눌러 간단하게 증상 추가를 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환자의 상태를 보다 자세하게 기록하여 관리를 할 수 있는 등, 기존 제품 대비 디바이스와 소프트웨어의 호환성이 개선되었다.

‘S-Patch Ex’는 9g의 가벼운 패치형 심전도 모니터링 디바이스로 기존 홀터 심전도계가 가지고 있던 환자와 의료진의 불편함을 혁신적인 기술적 진보를 통해 해소시킨 제품이다. 홀터는 고가의 소프트웨어를 따로 구매해야 하고 유지 보수가 필요하여 병원에서도 관리의 어려움이 있으며 부정맥 증상이 느껴질 때마다 환자가 수기로 증상을 기록하고 추후 의료진이 판독할 때 환자의 기록을 보고 소프트웨어에서 직접 찾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삼진제약의 ‘S-Patch Ex’는 모바일 앱과 기기에서 증상 기록이 가능하고 기록된 증상이 자동으로 소프트웨어에 표시되어 증상 관리가 보다 수월하다. 또한 홀터는 검사 시간이 종료된 다음 환자가 병원에 방문해야만 의료진이 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받아 판독할 수 있었으나 ‘S-Patch Ex’는 검사 종료 후 클라우드 서버로 자동 전송되어 환자가 ‘S-Patch Ex’를 병원에 반납하기 이전에 시간적, 물리적 제한 없이 심전도 데이터를 판독할 수 있어 환자들의 병원 방문 횟수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심전도 모니터링과 인공지능 AI의 데이터 분석을 통합 지칭하는 S-Patch의 솔루션은 현재 삼진제약과 웰리시스가 다양한 국내외 임상을 진행했고 활용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해외는 미국 스탠포드 의대 및 영국 국립보건원(National Health Service), 국내는 세브란스 병원을 비롯한 주요 대학병원에서 추가적인 임상을 진행 중에 있다.

삼진제약 헬스케어 전인주 이사는 “웰리시스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삼진제약이 의료 시장에서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출시한 ‘S-Patch Ex’는 심장질환의 조기 진단을 돕기 위해 개발되었지만, 궁극적으로는 번거롭고 불편했던 심질환 모니터링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데 있다. 앞으로 S-Patch Ex는 두근거림, 어지러움 증상 등을 보이는 환자의 부정맥 진단 뿐만 아니라 일반인의 건강검진 서비스, 심장 질환 퇴원 환자의 사후 관리 등에 폭넓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