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휴가철 맞아 ‘호텔·펜션’ 등 숙박시설 상담 전월 대비 증가율 높아코로나19 4차 대유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계약 중도해지 상담 증가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8.20 21:0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21년 7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8.1%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1년 7월 소비자상담은 55,849건으로 전월(51,650건) 대비 8.1%(4199건) 증가했고 전년 동월(61,201건) 대비 8.7%(5352건) 감소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각종 숙박시설’이 309.4%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호텔·펜션’(271.8%), ‘예식서비스’(211.0%)가 뒤를 이었다.

‘각종 숙박시설’, ‘호텔·펜션’, ‘예식서비스’는 모두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화로 계약 중도해지 관련 상담이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상담 증가율은 ‘각종 숙박시설’(191.4%), ‘호텔·펜션’(127.3%), ‘선풍기’(118.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선풍기’는 약한 바람세기, 리모컨 미작동 등 기능 불만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유사투자자문’이 239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에어컨’(1680건), ‘이동전화서비스’(1634건)가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5,086건(28.6%)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4,491건(27.5%), 50대 10,331건(19.6%)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 관련’(14,913건, 26.7%), ‘계약해제·위약금’(14,445건, 25.9%), ‘계약불이행’(6489건, 11.6%) 순이었으며 일반판매를 제외한 판매방법에서는 ‘국내 전자상거래’(14,783건, 26.5%), ‘전화권유판매’(2842건, 5.1%), ‘방문판매’(1935건, 3.5%)의 비중이 높았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