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5 일 13:20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대웅제약 철분제 ‘헤모큐’, 용기 안전성문제로 자발적 리콜개봉 시 분리되는 플라스틱 링 고정 안 돼…소비자 피해 우려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5.02 13:44

대웅제약의 철분제 ‘헤모큐 액’이 용기 마개 안전성 문제로 리콜 된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안전센터는 2일 대웅제약의 철분제인 ‘헤모큐 액(용량 15ml)’용기 마개의 플라스틱 링이 고정되지 않는 문제로 인한 소비자 피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30병 1박스(약국용) 또는 100병 1박스(병원용) 형태로 판매되고 있으며, 리콜대상은 유통기한 2013년 11월 13일까지의 헤모큐 전 제품이다.

이번 제품 용기의 안전성 문제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용기 마개를 딸 때 분리된 플라스틱 링이 용기에 고정되지 않아 제품을 마시다 플라스틱 링을 함께 삼킨 위해사례가 접수돼 처음 확인됐다.

플라스틱 링이 목에 걸릴 경우 인체에 심각한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으며,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사전예방 차원에서 업체에 회수조치를 권고, 대웅제약은 이를 수용해 자발적 리콜을 진행 중이다.

이에 대웅제약은 향후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동종․유사제품의 포장 용기 제작 시 안전성 문제를 우선 고려해 디자인을 변경, 품질관리를 보다 강화한다고 밝혔다.

의약품과 관련된 리콜은 제품에 포함된 성분의 위해성 때문에 회수 조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이번 리콜은 포함된 성분에 문제는 없었으며, 관련부처에서 허가받은 용기의 안전성을 이유로 제약업체가 자발적으로 리콜한 국내 최초 사례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하고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에게 반드시 유통기한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리콜대상에 해당되면 판매처에 즉시 반품하면 된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