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국경절 연휴 방한 중국인 15만명 전망
서유리 기자 | 승인 2013.09.11 15:21

[여성소비자신문=서유리 기자] 오는 중국 국경절 기간 중 방한하는 중국인이 15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경절은 중국 최대의 황금연휴로 중국인의 해외여행 수요가 집중되며 올 해는 토요일인 9월28일부터 실질적인 연휴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의 통계에 따르면 올 8월까지 300만명에 가까운 중국인이 방한, 이미 작년 방한규모 284만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특히 관광 성수기인 7, 8월에는 120만명이 방한, 같은 기간 중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둘 중 한 명은 중국인일 정도로 급증했다.

이런 추세로 본다면 중국인 연간 500만명 및 전체 외래객 1250만명 유치도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공사는 실질적인 국경절 연휴 기간을 9월 28일에서 10월 7일까지로 보고 이 기간 동안 중국인 관광객에게 한국의 좋은 인상을 주기 위한 손님맞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국경절 기간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하는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대 행사를 진행하고, 이에 앞서 24일부터는 쇼핑관광지로서의 한국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서 은련카드, BC카드와 함께 명동, 강남 등 한국을 대표하는 주요 쇼핑관광지역에서 대대적인 쇼핑프로모션을 진행, 중국인 환대분위기 조성에 힘쓸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중국 현지에서는 국경절을 맞아 홍콩 연예인 종지아신이 한국을 여행하는 콘셉트의 예능프로그램 방영을 시작으로 신세대 스타 류시시의 제주특집 화보집을 발간하는 등 중화권 유명 연예인을 활용한 중국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의 불편을 방지하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국경절 기간 중 음식, 숙박, 기념품, 택시, 가이드, 안내소 등 분야별 점검을 실시하고 상황반을 운영할 예정이다.

공사 중국팀 한화준 팀장은 “이제 중국이 방한 제1시장으로 위치를 공고히 한 만큼 질적 성장에도 노력해야 한다”며 “중국은 이번 국경절 연휴부터 단체상품의 지정쇼핑 및 끼워팔기 등 소비자에게 추가비용 청구를 금지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는 관광법을 시행할 예정이고, 한국 역시 중국관광객 전담여행사 관리를 강화하는 등 제도 개선이 이뤄지고 있어 향후 인바운드 관광시장의 건전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