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국내 기업 AI 도입 소수에 그쳐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04.05 22:13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인공지능 기술 도입이 매우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이하 AI)은 국방, 보안, 의료,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적용 가능한 범용목적기술(General Purpose Technology)로 새로운 성장모멘텀과 산업의 디지털 전환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미국, 중국, 영국 등 AI 기술 개발을 선도하는 국가들이 AI 산업 육성을 주요 국가전략으로 주도권 경쟁을 확대하는 가운데 우리 정부도 새로운 성장동력 강화 차원에서 AI에 대한 투자 및 육성계획을 다수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산업기술로서 AI의 중대한 역할과 관심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의 AI 도입이 여전히 소수에 그치고 있다는 설명이다.

2일 산업연구원은 ‘기업의 AI 도입 및 활용 확대를 위한 정책과제’ 보고서를 통해 국내 기업의 AI 도입 및 활용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AI 도입과 활용 촉진을 위한 국내 산업의 대응 마련을 위해 2020년 하반기 기업의 AI 활용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AI를 이미 도입한 기업은 관련 기술투자·지출을 확대하고 있고 AI를 제품·서비스 개발, 판매·물류관리 등의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반적인 기업들은 AI 도입과 활용에 있어 인력·자금·기술요소 확보와 조직역량 부족, 투자 대비 낮은 수익, 시장의 불확실성, 개인정보 관련 법적 규제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복합적인 애로사항을 겪고 있음 역시 확인됐다는 설명이다.

통계청 기업활동조사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AI 도입은 여전히 소수로 2019년 기준 13,255개 중 409개에 한정됐다.

구체적으로 AI를 이미 도입한 기업은 관련 기술투자·지출·활용이 전반적으로 확대됐다. AI 평균 투자 자본과 지출액은 2018년 대비 2019년도에 각각 84.2%, 476% 증가했고 AI 투자 및 구입 규모가 1억원 이상인 기업의 비중은 각각 48.2%에서 56.3%, 23.3%에서 31.4%로 증가했다.

AI 서비스 활용 부서 비율 또한 26.1%에서 36.3%로 증가했다. AI 도입 기업은 자동화 운영, 전망 및 예측분석, 자료 분류 작업 등 다양한 기능을 제품·서비스 개발, 판매·물류관리 등 다양한 부문에 활용하고 있으며 AI 도입 기업이 활용하는 인력은 주로 석사 이상 전문가로서 기업의 단기적 교육훈련보다는 다년간의 고등교육이 필요한 인력 유형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사이언스 업무에 투입되는 인력은 평균 24.5명이며, 그 중 석사 이상 전문가는 16.8 명(68.6%)이었고 석사 이상 인력의 비중은 특히 제조업과 전문·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에서 높게 나타났다.

AI 도입·활용의 애로사항을 살펴보면 인력·자금·기술확보와 기업 내·외부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복합적으로 존재했다. AI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전문인력 고용, 자금 마련, 필요 기술요소 확보에 있어 어려움이 있었다.

또 적합한 기술을 보유한 인력 고용의 어려움이 주 애로사항으로 필요한 AI 전문인력은 주로 석사 이상 전문가로 추론했다.

그 외 AI 사용을 위한 자금 마련, 기술적 요소 부족, 기존 직원 교육훈련 등의 애로사항이 있었다. 기술적 측면의 애로사항은 내부장비 인프라 부족, 축적된 데이터 부족 등이었고 기업 내부 환경적으로는 AI 기술 관련 조직역량 부족과 투자 대비 낮은 수익이 주요 애로사항으로 나타났다.

기업 외부적 측면에서는 시장의 불확실성, 개인정보 보호 관련 법 등이 문제가 됐다. 연구원은 “AI 도입 및 활용을 촉진하고 미도입에 따른 기업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이러한 복합적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종합적인 정책수단이 요구된다”면서 “구체적으로, AI 전문인력 부족 해결을 위한 석사 이상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정책의 지속·확대가 필요하고 기업의 내부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AI 도입·활용에 필요한 자금부담 완화와 연구개발 및 활용 사업의 지원 확대가 긴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AI 투자 유인 제고, 인프라 확충, 개인정보 관련 규제 개혁 등 기업의 외부환경과 제도적 기반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