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지난해 4분기 가계 소득격차 더 벌어져...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 가속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02.19 18:41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지난해 4분기에도 상·하위 가계 소득 격차가 더욱 벌어지면서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가 정부 재정으로도 큰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통계청 19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소득 분배 상태를 나타내는 지표인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4.72배로 1년 전(4.64배)보다 0.08배포인트(p) 증가했다. 5분위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이 1분위보다 4.72배 많다는 뜻으로 수치가 클수록 소득 불평등의 정도도 심해진 것으로 본다. 

특히 근로·사업소득 등 시장소득만을 기준으로 한 5분위 배율은 7.82배로 1년 전 6.89배보다 0.93배p나 증가했고 소득 하위 20%(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164만원)이 이 기간 1.7% 늘어난 반면, 상위 20%인 5분위 소득(1002만6000원)이 2.7% 증가했다.

1분위 계층의 소득의 경우 근로소득 등은 감소했으나 정부 재정 등이 견인하면서 플러스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사실상 표면적인 증가라는 지적이다.  

4분기 1분위의 근로소득은 13.2%나 줄었고 소득 하위 20~40%인 2분위 근로소득도 5.6% 감소했다. 

1·2분위의 사업소득은 각각 6.2%, 3.0%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소득 상위 계층인 3분위(-5.7%), 4분위(-5.1%), 5분위(-8.9%)에선 사업소득이 일제히 줄어 이는 3·4·5분위 자영업자들이 소득 감소로 계층 이동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5분위 근로소득(+1.8%)은 전 소득 분위 가운데 유일하게 증가해 고소득 근로자들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은 공적연금(국민·공무원연금 등), 기초연금(노령연금 등), 사회수혜금(근로장려금·아동수당) 등을 통해 공적이전소득이 1분위에선 17.1%, 2분위에선 25.0% 증가했다.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분기에 이어 두 분기 연속 분배가 악화돼 또 마음을 무겁게 한다. 피해계층을 보다 두텁게 지원하기 위한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작업에 속도를 내고 3월말까지 정부·지자체 직접일자리 90만+알파(α)개 제공에도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는 의견을 표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