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여성 여성계뉴스
대학 입학전형료 반환받는다교육부, 고등교육법 개정안 17일 입법예고
강지원 기자 | 승인 2013.07.12 15:38

[여성소비자신문=강지원기자]교육부는 대학 입학전형료 반환 사유 및 방법 등 ‘고등교육법’ 위임사항을 구체화하는 내용의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및 ‘학교입학수험료 징수규정 전부개정안’을 오는 17일 입법예고할 예정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대학의 장은 응시자가 전형료를 과오납한 경우 초과 납부한 금액을, 대학의 귀책 또는 천재지변으로 입학전형에 응시하지 못한 경우에는 전형료 전액을, 단계평가에서 최종 단계 이전에 불합격한 경우에는 불합격 이후 단계에 소요되는 금액을 반환해야 한다.

또한 지출하고 남은 전형료 잔액을 결산을 종료한 날로부터 2개월 이내에 반환해야 한다. 전형료 반환 대상자는 학교를 방문하거나 금융전산망 등을 통해 해당 금액을 반환받을 수 있다.

다만 전형료 반환 대상자가 금융전산망 등을 통해 반환받기를 원하는 경우 대학의 장은 금융수수료 등을 차감해 잔액을 반환할 수 있다. 금융수수료 등이 반환할 금액과 같거나 초과하면 반환하지 않을 수 있다.

반환하지 않은 금액은 다음 학년도 입학전형 관련 지출로 사용해야 한다. 이와 함께 대학의 장은 국가유공자, 국민기초생활수급자, 경제적 사정이 곤란한 자 등 대학의 장이 인정한 자에 대해 전형료를 면제하거나 감액할 수 있다.

한편 전형료를 결정할 때 기준이 되는 전형료 관련 수입과 지출 항목 등을 규정하기 위해 ‘학교입학수험료징수규정’을 ‘입학 전형료 수입·지출의 항목 등에 관한 규정’으로 전부 개정한다.

전형료 수입 항목은 입학원서 판매대금, 입학전형료 등이며 지출 항목은 수당, 입학전형 관련 설명회 및 홍보비, 기타 경비 등으로 구분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설명회 및 홍보비 지출은 전형료 전체 지출의 일정 비율을 초과할 수 없다. 기준은 입학정원 규모에 따라 다르다.

이 개정안은 입법예고 등 관련 법령개정 절차를 거쳐 개정 ‘고등교육법’이 시행되는 11월 23일부터 시행되며 금년 정시모집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 개정안이 확정되면 대학별 입학전형료가 합리적인 수준에서 결정되고 전형료 면제, 반환절차 등을 통해 전형료 운영방식도 투명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지원 기자  jiwon512@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