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현대백화점그룹 맞춤형 사회공헌활동 눈길...실질적인 지원 펼쳐 나갈 것방학 중 결식우려 아동 식사 및 보호시설 퇴소 청소년 자립 등 맞춤형 사회공헌활동 진행, 순직 소방관 유가족 및 중소 협력사 자녀에게 장학금 지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0.12.31 10:24
지난 29일 서울 노원구 서울연탄은행 앞에서 장호진 현대백화점 기획조정본부 사장(왼쪽 두번째)과 허기복 서울연탄은행 대표(왼쪽 세번째)와 현대백화점그룹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현대백화점그룹이 결식우려 아동·보호종료 아동 등 소외계층 대상 맞춤형 지원과 순직 소방관 유가족 대상 장학금 전달 등 연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겨울방학 기간 중 결식우려 아동을 대상으로 식사 제공 지원금 1억 5,000만원을 최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31일 밝혔다. 지원금은 내년부터 서울 소재 18세 미만 결식우려 아동 500여 명에게 식사키트(KIT, 가정간편식 5~6끼로 구성)를 6주간 제공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018년부터 매년 6월과 12월에 각각 1억 5,000만원씩 총 3억원을 결식우려 아동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또한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4일에는 홀트아동복지회에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를 앞둔 만 18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립 지원금(5000만원)을 전달했다. 지난 2018년부터 매 분기 5000만원씩 연간 2억원씩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에 전달한 지원금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90명의 청소년에게 총 5억원을 전달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밖에도 지난 24일 소방청에 순직 소방관 유가족 지원금 2억원을 전달했다. 전달된 지원금은 소방청에서 추천한 순직 소방관 자녀(초등학생 및 중·고등학생) 63명을 대상으로 한 ‘파랑새 장학금(학비 200만~300만원 지원)’과 유가족들의 생활 환경 개선 및 심리치료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008년부터 순직 소방관 유가족을 위해 12년째 장학금·생계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유가족 총 562명에게 17억원을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현대백화점은 지난 23일 중소 협력사 직원·중간 관리 매니저 등 자녀 116명에게 열정(PASSION) 장학금 1억 3,000만원도 전달했다.

열정 장학금은 현대백화점과 거래관계에 있는 중소 협력사 임직원 자녀, 도급직원 등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이 장학금은 지난 2014년에 처음 도입해 7년간 1339명의 초·중·고·대학생에게 총 20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는 특히 코로나 19로 영업환경이 악화된 중간 관리 매니저들의 자녀까지 장학생으로 선발해 보다 많은 인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연말을 맞아 진행한 이번 사회공헌활동이 소외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밖에도 지난 29일 서울연탄은행(서울시 노원구 소재)에 연탄 37만장 상당의 연탄나눔기금 3억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전달된 연탄나눔기금은 서울시내 소외계층 1,300여 가구에 300장(약 2개월 치)씩 전달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연탄 기부량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해보다 기부금액을 소폭 확대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서울연탄은행에 연탄나눔기금을 기부하고 있다. 올해 전달된 연탄나눔기금까지 포함해 10년간 기부한 연탄나눔기금은 약 18억원으로 연탄으로 환산하면 234만장에 달한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