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홈쇼핑-환경부-환경재단 미세먼지 취약 계층 보호와 기후위기 대응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12.22 09:4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롯데홈쇼핑은 지난 21일 환경부 및 환경재단과 미세먼지 취약계층 보호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환경부와 롯데홈쇼핑, 환경재단은 온실가스 저감 및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도심 녹지 조성을 통해 저탄소 전환에 기여하고,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 취약계층밀집지역 에 총 50만그루의 나무를 심어 친환경 녹지 공간 ‘숨;편한포레스트’ 50 곳을 조성한다. 여의도 면적의 5배, 축구장 면적의 45배에 달하는 규모다. 공기정화 식물을심어 자연적으로 미세먼지를 줄이고, 미세먼지를 직접 흡수·흡착하는 시설과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IoT 기반 측정기, 차단막(에어샤워), 미세먼지 쉼터 등 저감회피시설을 설치한다. 또, 운동 및 편의시설, 산책길 등을 조성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도심 속 쉼터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숨;편한포레스트’는 시민 참여형 친환경 캠페인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나무 심기 및 숲 공간 조성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미세먼지 저감 및 기후 위기 대응에 관련된 다양한 홍보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향후 지역사회와 연계한 일자리 사업 등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환경부는 지난해 미세먼지 법을 개정하여 취약계층에 대한 국민 건강보호 대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미세먼지와 기후위기 해결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참여가 증가하고, 환경 소외계층이 없는 사회를 실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홈쇼핑은 2017년부터 환경재단과 함께 미세먼지 감소, 온실가스 감축, 리사이클링(재사용·재활용) 등을 주제로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하며 환경의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지난 2018년 6월에는 서울 신촌에서  미세먼지 방지 캠페인 ‘STOP! 미세먼지, GO! 리사이클링’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서울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을 개최해 에코 마켓을 비롯해 환경을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완신롯데홈쇼핑 대표는 “미세먼지 및 기후변화 해결에 동참하고,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자 ‘숨;편한포레스트’ 사업을 기획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경영 전반에 녹색 경영을 실천하며 지속 가능한 사회 구축에 앞장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