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9 목 16:20
HOME 경제 석유·화학
한화 창립 68주년…김승연 회장 "위기는 미래 창조하는 촉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10.13 14:3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지난 12일 "준비되지 않은 자에게 위기는 혼란을 야기하지만, 준비된 자에게 위기는 미래를 창조하는 촉매가 된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위기는 예고없이 우리 앞에 다가왔지만 그 해결의 방법은 이미 한화의 역사를 통해 다져진 혁신의 저력으로 우리 안에 준비됐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창립 68주년을 맞은 한화그룹은 12일 오전 사내방송을 통해 김 회장의 창립 68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김 회장은 기념사에서 "위기를 미래 창조의 촉매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하자"는 내용의 메시지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지속가능'을 화두로 제시했다.

김 회장은 "그룹의 회장으로서 여러분과 함께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등 수많은 위기를 겪었다"며 "그러나 삶과 경제의 뿌리를 송두리째 흔드는 코로나 위기는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전혀 새로운 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위기는 우리에게 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며 "대전환의 끝에 승자가 되기 위해 우리는 '미래를 예측하는 최선의 방법은 미래를 창조하는 것'이라는 신념으로 혁신을 넘어 창조의 역사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전략과 선도적 역량을 갖춰야 한다"며 "코로나 사태 이후 산업 환경은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탈글로벌화, 비대면 중심 환경, 또 다른 팬데믹에 대비한 비상 경영의 일상화 등 변화된 규칙이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투자와 노력은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모두가 움츠러드는 순간에도 우리는 미래를 그려나가며 우리의 모든 경영활동이 전략에 기반한 창조의 과정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디지털 기반 인프라와 조직문화'도 강조했다. 그는 "비대면의 일상화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된 상황에서 우리는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을 더욱 서둘러야 할 것"이라며 "밀레니얼 세대와 기존의 세대를 통합할 수 있는 조직문화의 유연성 확보 역시 촌각을 다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인프라의 확보와 유연한 조직문화의 구축은 어떤 위기 상황에도 흔들림 없는 한화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핀테크와 디지털 기반의 앞선 금융 문화를 준비해온 금융 부문과 AI와 빅데이터를 접목해 스마트 공장 환경을 실현 중인 제조 부문, 디지털 기술로 고객의 일상에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부문은 그 전환의 속도를 더욱 높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바뀐 질서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책임을 다하는 투명한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한화를 만들어 하자"며 "앞으로의 기업은 경영의 모든 영역에서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지속가능성에 대해 평가받게 될 것이고, 이런 요소들은 이미 기업의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지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의 리더로서 우리 한화는 그린뉴딜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태양광 사업과 그린수소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기술 등 환경을 위한 혁신의 움직임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화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기존 계열사별 집합 행사로 진행하던 창립기념식을 올해는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했다. 한화그룹 각 계열사는 소규모의 사업부 또는 팀 단위로 장기근속자 포상 행사를 진행했다.

한화그룹은 '사업보국'의 창업 이념과 '함께멀리'의 사회공헌 철학을 통해 창립 68주년의 의미를 더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한화그룹은 계열사별로 릴레이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간다. 각 계열사 사업장을 중심으로 비대면과 대면 사회공헌활동을 적절히 조합해 거리두기로 더욱 어려울 수 있는 지역사회와 함께할 계획이다.

판교 지역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등 5개사는 임직원 개인 물품을 기증하는 비대면 행사를 기획했다. 한화디펜스 창원 2사업장에서는 한화예술더하기 활동의 일환으로 국악 배움 활동이 진행됐고, 어르신용 손수레인 '사랑의 나르미카' 20대도 기증된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