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1 수 15:56
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북한이탈주민 가장 많은 경기도 지역 내 협력 강화로 안정적 정착 돕는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10.09 19:32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경기도가 각계각층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 도내 거주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2020 경기도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를 개최했다.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는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협의체로, 위원장인 평화부지사를 비롯해 총 18명의 위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향후 정책방향을 기존 ‘자립·자활’과 ‘사회통합’의 정책 방향을 지속 유지하면서 탈북민의 실생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생활밀착형 종합 서비스(종합상담 등)」를 제공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특히 지역 내 기관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지원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도는 통일부 및 하나센터, 유관기관 등과 협업해 경제적 곤란이나 질병, 사회·심리적 고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 북한이탈주민을 적극 발굴해 지원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노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군, 경찰청, 고용노동부, 교육청 등 지역 내 유관기관들과도 협업을 확대해나가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기관간 상호 협력을 통한 민관 네트워크 구축으로 도내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평화시대에 대비해 북한이탈주민들이 대한민국 국민으로 자긍심을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데 경기도가 적극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2020년 9월말 기준 국내 북한이탈주민은 3만1,512명으로, 경기도는 전국 지자체중 가장 많은 1만601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많은 인원으로, 서울시 7,044명의 약 1.5배, 인천시 2,969명의 약 3.5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경기도는 2008년 전국 최초로 북한이탈주민 출신 공무원 채용을 시작으로 2009년 1월부터 지자체 최초로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전담팀을 설치하는 등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현재 북한이탈주민들을 대상으로 적응지원, 인식개선 및 문화격차해소, 언어 및 취업교육, 취업지원, 소통과 화합 프로그램 운영, 상담 및 사례관리 등의 각종 지원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청(수원)과 북부청사(의정부) 내 북한이탈주민 돌봄상담센터와 도내 6개 하나센터에서 이뤄지는 취업, 법률, 의료, 생활고충, 심리분야 상담 등을 통해 생활밀착형 맞춤형 종합지원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