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황정음, 시크한 공항패션 속 ‘상큼한 라임 백’ 돋보여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5.09 17:53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배우 황정음이 9일 오전 태국에서 진행된 패션잡지 ‘바자(BAZAAR)’의 화보 촬영을 마치고 봄 분위기가 물씬 나는 상큼발랄한 공항패션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최근 종영한 SBS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에서 복재인 역을 맡아 원조 완판녀답게 감각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던 황정음은 이른 아침에도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뽐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황정음은 발목까지 오는 블랙 점프수트에 차분한 베이지색 점퍼와 샌들을 매치, 편안한 듯 시크한 매력이 묻어나는 감각적인 패션으로 세련된 모습을 연출했다.

여기에 컬러감이 돋보이는 화이트 선글라스와 산뜻한 라임 핸드백으로 스타일을 완성해 특유의 패션센스를 과시했다.
 
특히 황정음 공항패션 중 가장 눈길을 끈 아이템은 바로 루이까또즈의 툴루즈(TOULOUSE) 라인 라임색 토트백이다.

루이까또즈 관계자는 “황정음이 착용한 툴루즈 토트백은 출시와 동시에 여성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백으로 라임색을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황정음처럼 상큼하고 톡톡 튀는 컬러가 돋보이는 아이템을 포인트로 활용하면 보다 완벽한 봄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니멀리즘한 디자인과 컬러풀한 색감이 돋보이는 루이까또즈의 라임색 토트백은 앞면과 뒷면이 비대칭인 독특한 디자인에 탈부착이 가능한 2가지 타입의 크로스 스트랩으로 스타일과 실용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