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공기청정기, '가격' 따로 '성능' 따로교원ㆍ청호나이스 등 일부제품, 안전기준에 부적합하기도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5.02 15:01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공기청정기의 가격이 비싸다고 성능이 우수한 것은 아니라는 시험결과가 나왔다.

2일 한국소비자원의 공기청정기 6개 업체 22종 전제품에 대한 시험결과에 따르면, 가격이 비싼 공기청정기의 표준사용면적, 탈취효율 등 주요성능이 오히려 떨어졌다.

특히 ‘교원(KW-A02G1)’ 제품은 가격(45만원)에 비해 표준사용면적(19.0㎡), 소음(보통) 등 품질이 좋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청호나이스(CHA-550ZA)’ 제품 역시 가격(48만원)이 비싸면서 표준사용면적(31.9㎡), 탈취효율(보통), 소음(보통) 등 품질은 떨어졌다.

 

   
 

연간 유지·관리비용, 유사 표준사용면적 제품 간 최대 5.9배 차이
 
또한 필터교체비용 등 연간 유지·관리비용도 유사 표준사용면적 제품 간 최대 5.9배 차이를 보였다. ‘삼성전자(AC-375CPAWQ)’ 제품이 필터교체비용, 에너지비용 등 연간 유지·관리비용 측면에서 8만8000원으로 가장 저렴했으며, ‘코웨이(APM-1211GH)' 제품이 52만2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특히 ‘월풀(APR25530K)’ 제품은 30만7000원에 구입이 가능함에도 연간 유지·관리비용은 38만5000원으로 제품가격에 비해 1.3배나 비쌌다.

뿐만 아니라 ‘교원’, ‘청호나이스’, ‘코웨이’ 등 일부 제품은 전기용품안전기준 및 효율관리기자재 운영규정에 부적합해 기술표준원 및 에너지관리동단에 통보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는 사용 공간의 면적을 고려한 적정 용량을 가진 제품 중 탈취효율, 소음, 에너지소비효율등급, 가격 및 유지·관리비용, 보유기능 등을 고려해 자신에게 알맞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공기청정기 관련 비교정보는 ‘스마트컨슈머’ 내 ‘비교공감’을 통해 확인가능하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