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코로나19 운영난' 어린이집 고용유지 위한 75억 긴급지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4.20 17:0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운영난에 처한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인건비 75억원(예비비), 전체 어린이집에 소독비, 마스크 체온계 등 방역물품 63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교직원 인건비와 시설 운영비를 이용아동의 보육료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민간·가정어린이집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원이 장기화되고 이용아동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인건비의 일부가 지원되는 국공립 등과 달리 민간이나 가정어린이집은 현원이 감소하게 되면 반 구성 및 교사 고용 유지가 어렵게 돼 보육서비스의 정상적인 제공에 차질을 빚게 된다.

서울시는 우선 민간, 가정어린이집의 정원충족률이 낮은 곳 2,489개소를 선별해 인건비의 일부를 차등 지원한다. 다만 이러한 기준에 충족되지 않는 곳, 교직원이 없거나 폐원 예정인 곳, 운영정지 등 행정처분이 진행 중이거나 예정된 곳은 제외되며, 교사의 고용유지를 조건으로 지원된다.

또한, 서울시는 민간 및 가정어린이집에 대한 지원과는 별도로 외국인 아동에 대한 보육료 수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도 운영지원에 나선다. 보육료를 지원받는 국적 아동과는 달리 외국인 아동의 보육료는 부모가 전액 부담하는 구조다.

영등포나 구로 등 외국인 아동이 많은 어린이집의 경우에는 재원 아동의 감소로 인한 어려움에 더해 외국인 아동 미등원으로 인한 보육료 손실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외국인아동 재원 어린이집 1,111개소를 대상으로 시설별 평균 100여만원의 운영비를 지원하는데, 재원 아동수에 따라 영아 20만원, 유아 38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인건비 지원과 별도로 전체 어린이집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마스크 등 방역물품 34억원과 방역소독비 28.5억원 등 총 63억원을 지원한다. 아동 및 보육교사용 마스크 20억원, 체온계 등 방역물품 14억원, 전문업체를 통한 어린이집 방역소독비 28.5억원을 지원한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서울시의 교사 인건비 지원은 교사들이 보육에 전념하고, 어린이집에서 정상적인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라며, “일선에서 코로나 방역에 협조해 주시는 보육교직원들의 노고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