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5 월 19:42
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가부 성 주류화와 여성 평화 안보 논의 위한 국제회의 준비 첫 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4.17 10:2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여성가족부는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 및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채택 20주년 기념' 국제회의 준비를 위해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획위원회를 출범시키고,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

국제회의는 2020년이 북경행동강령 채택(1995년) 25주년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1325호 채택(2000년) 20주년인 것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히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올 하반기에 열릴 예정이다.

이번 기획위원회는 국제회의의 차질 없는 준비를 위해 기획 단계에서부터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전문가들과 시민사회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구성되었다.

‘북경행동강령’은 유엔이 1995년 북경에서 개최한 제4차 세계여성대회에서 채택한 것으로, 정부정책에 대한 ‘성 주류화(Gender Mainstreaming)’ 전략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성 주류화 전략은 법령 제정, 정책 기획, 예산 편성 등의 과정에 성평등 관점을 반영하는 것으로 성별영향평가, 성인지 예산, 성인지 감수성 교육 등이 주요 정책 수단이다.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1325)‘는 2000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만장일치로 채택한 결의안으로 분쟁 지역에서의 여성에 대한 폭력 근절, 분쟁해결 과정에서의 여성 참여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우리나라는 2014년 제1기 국가행동계획을 수립하여 현재 제2기 국가행동계획(2018-2020)을 이행 중에 있으며, 여성가족부는 국제회의와 1325호 국가행동계획 이행 강화를 위한 민관 협력(거버넌스)과 정책 추진을 위해 지난 2월 부내에 정책기획관을 단장으로 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추진단을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16일 출범한 기획위원회는 관련 전문가, 지자체 담당자 등 9명이 참여했다. 이날 첫 회의를 시작으로 국제회의의 기획·운영 과정 전반에 대한 자문과 함께 사후 평가까지 수행한다. 여성가족부는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민간전문가와 시민사회의 참여 범위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북경행동강령과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는 전 지구적 차원에서 기초가 되는 성평등 지침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특히 올해는 각각 채택 25주년과 2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인만큼 전문가, 지역, 시민사회와 협력하여 지난 25년간의 성평등 의제의 성과를 살펴보고, 앞으로 우리나라가 시대의 변화에 맞춰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에서 담당해야 할 역할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