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사회복지종사자 ‘안전’에 두 팔 걷은 지자체 늘어난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4.16 15:2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국사회복지공제회는 사회복지종사자의 상해보험료를 지원해주는 지자체에 인천광역시가 추가된다고 지난 3월 23일 밝혔다.

2020년 4월 1일부터 인천광역시가 추가됨으로써 종사자 상해보험 가입을 지원하는 광역 지자체는 5곳으로 늘어난다.

‘정부지원 상해보험’은 2013년도부터 정부지원을 받아 한국사회복지공제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사회복지종사자들에게 업무 및 일상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해사고로 인한 의료비용 등을 보장해주는 공제보험이다 .

총 보험료의 50%를 정부에서, 50%를 시설에서 자부담하는데, 인천광역시를 포함한 광역 5곳, 기초 12곳에서 시설의 자부담분을 추가지원하고 있다. 2020년도 총 지원대상자 약 14만 명 중 지자체 추가지원을 받는 종사자는 약 5만 명이다.

한국사회복지공제회 강선경 이사장은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을 위하는 지자체가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복지종사자들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의미로 복지서비스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긍정 효과가 있다”며, “복지서비스 향상에 기여해주는 지자체에 다시 한번 감사함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