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소비자고발] 티몬, 두 달 이상 배송 지연…소비자 “괘씸해”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4.24 15:45

   
 ▲티몬 홈페이지 캡처

티몬, 두 달 동안 배송 안 해…연락도 두절 '논란'
두 달 후에야 "추가배송비 내야 배송할 수 있어" 통보
소비자 "문자 한통이라도 줬다면…" 분통터져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지난 1월 가짜 미용품 판매로 비판을 샀던 티켓몬스터(이하 티몬)가 이번엔 두달 이상 배송 지연 등 서비스 불만족으로 도마위에 올랐다.

제주도에 거주하는 윤모씨는 지난 2월 티몬에서 유아용 변기를 구입했다가 배송이 지연되는 피해를 입었다.

윤 씨는 “물건 주문 후 2주가 지나도 제품이 오지 않아 티몬 측에 먼저 연락해서야 '판매자가 곧 전화를 줄 것'이라는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1~2주를 기다려도 티몬이나 판매자 어느 쪽에서도 연락이 오지 않았다”며 “이후에도 이와 같은 일이 계속 반복됐다. 티몬은 판매자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일쑤였으며 판매자는 아예 책임 자체를 지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다 어느덧 두 달이 지났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환불을 요청할까도 고민했지만 기다린 시간이 억울해 보류해둔 상태다. 차일피일 미루다 이 지경까지 오게 한 티몬 측이 너무 괘씸하다”며 “물건이 없으면 없다고 연락이라도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15조에 따르면 소비자가 재화 등을 공급받기 전에 미리 대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급한 경우 판매자는 그날부터 3영업일 이내에 재화 공급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

또한, 판매자가 청약을 받은 재화 등을 공급하기 곤란하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그 사유를 소비자에게 바로 알려야 하며, 대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받은 날부터 3영업일 이내에 환급하거나 환급에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

이에 대해 티몬 윤서한 과장은 “소비자가 거주하는 지역(제주도)의 경우 추가배송비가 발생하는데 이를 소비자에게 알리는 과정이 누락되는 등 판매자의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며 “이에 판매자도 소비자에게 3차례 정도 연락했으나 부재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소비자의 반응은 냉담하다. 윤 씨는 “부재중 전화가 있긴 했지만 신문사 제보 후인 어제 왔던 것”이라며 “티몬이 약속한 날짜에 온 전화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추가배송비 때문에 배송이 지연됐던 거라면 문자 한 통으로도 해결할 수 있었던 일"이라며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과장은 “문자로라도 안내사항을 발송했어야 하는데 노력이 부족했던 점을 인정한다”며 “해당 제품에 대해서는 소비자가 빠른 시일 내로 받아볼 수 있게 오늘 중으로 출고 처리하고 배송 지연 기간에 대한 보상은 추후 소비자와 합의 하에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