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천만원 이하로 생애 첫차 마련하기
김영 | 승인 2012.02.13 12:39

   
 
신학기 입사 등 새 출발과 함께 생애 첫차 마련용 중고차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다.

이에 중고차 전문업체 카즈는 ‘내생에 첫차! 999만원이하’ 할인전을 진행한다. 취,등록세를 합쳐도 1,000만원 이하인 차량들로, 경제적 여유가 부족한 사회초년생과 운전이 미숙한 초보운전자에게 추천할 만한 알뜰 중고차를 모았다.

먼저 높은 연비효율을 자랑하는 2009년식 ‘뉴모닝’ (1.0 LX 기본형 블랙프리미엄 모델)은 64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경차의 경우 각종 세금혜택을 받을 수 있어 알뜰족에게 안성맞춤. 2006년식 ‘뉴아반떼XD’(5도어 1.6 스포츠 모델)는 630만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신차에 적용되는 전동접이식 백미러, 열선시트, 썬루프 등 최근 인기옵션도 갖추고 있어 불편함이 없다. 더 큰 차를 원한다면 연식이 좀 더 낮아진 2004년식 ‘SM5’ (2.0 SM520 V 플러스 모델)도 같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불황을 타지 않는 모델로 꼽히는 2007년식 ‘아반떼HD’ (1.6 S16 럭셔리)는 840원이면 구입할 수 있고 국민중형차로 불리는 2005년식 ‘NF쏘나타’ (2.0 디럭스) 중고차는 870만원에 판매된다. 쏘나타의 경우 1세대부터 신형까지 도로에서 쉽게 볼 수 있고 비교적 디자인에 구애를 받지 않는 다는 점이 있다. 수입차로 본인만의 개성을 강조하고 싶다면 앙증맞은 디자인으로 눈길을 끄는 2001년식 폭스바겐 ‘뉴비틀’ (2.0 DLX)도 860만원에 구입 가능하다.

총 금액이 천만원을 약간 초과해도 괜찮다면 2009년식 ‘포르테’ (1.6 프리미엄 Si)나 2007년식 ‘뉴SM5’ (SE) 등이 물망에 오른다. 포르테는 사회초년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준중형급으로 썬루프, 전후방감지기, 히팅시트 등이 갖춰져 있으며 가격은 930만원이다. 970만원인 뉴SM5는 SE등급이지만 썬루프, 네비게이션, 후방카메라, 스마트키 등을 추가해 한 등급 위인 LE의 옵션사양과 같다.

그 밖에 다목적으로 사용 가능한 SUV 2006년식 ‘투싼’ (2WD 2.0 CRDi MX)는 950만원, 품격과 세련미가 겸비된 수입세단 2004년식 혼다 ‘어코드’ 도 970만원으로 1,000만원을 넘기지 않는다.

카즈 가재범 판매담당은 “신차가격의 7%에 해당되는 취등록세도 중고차의 경우 연식에 따른 감가상각율로 세율이 적용되기 때문에 절감할 수 있으며, 차령이 3년 이상일 경우 자동차세 또한 감면된다. 거기에 운전미숙으로 인한 사고위험에 있어서도 심리적 부담을 덜 수 있어, 연식은 있지만 잘 관리된 중고차를 엔트리카로 구입하는 알뜰족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영  ky@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