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풀무원 베이비밀, ‘선택 메뉴 시스템’ 오픈아이가 잘 먹는 메뉴로 ‘선택’ 주문 가능
서유리 기자 | 승인 2013.04.08 10:55

   
 
[여성소비자신문=서유리 기자] 풀무원 베이비밀은 생후 5개월부터 48개월까지 아기들의 각기 다른 입맛과 체질에 맞춘 ‘선택 메뉴 시스템’ 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기존 베이비밀은 한국인 영양섭취기준과 월령별 핵심 영양성분을 기초로 아이 입맛과 발달 과정을 고려해 매일 다양한 메뉴로 영양 균형을 맞춘 기본 식단으로 구성했다.

이번에 오픈한 ‘선택 메뉴 시스템’은 아기들의 개별 기호에 맞춰 좋아하거나 거부하는 재료를 고려하고 내 아이 체질에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재료는 제외할 수 있도록 한 선택형 시스템으로 보완 설계됐다.
 
풀무원 베이비밀 홈페이지를 통해 한우특화메뉴, 채소특화메뉴 등 아기가 좋아하는 메뉴를 선택할 수 있으며 계란제외, 두부제외, 생선제외 등 아기의 체질에 따라 특정 재료를 제외해 평소 잘 먹는 메뉴를 여러 개로 주문할 수 있게 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풀무원 베이비밀은 메뉴 선택 시스템 오픈과 동시에 택배 배송 시스템도 오픈했다. 풀무원의 철저한 신선제품 냉장운영기준에 따라 0°C~5°C를 유지하며 택배 배송을 하는 것. 제품의 신선도 유지를 위해 익일 수령이 가능한 지역으로만 진행한다.

일일 배송이 가능한 지역은 기존 위성을 통한 냉장물류차량의 온도까지 모니터링하며 아이스팩 보냉가방에 담아 배송하는 ‘극 신선 배송시스템’을 그대로 유지한다.
 
풀무원 베이비밀 윤정호 사업부장은 “소비자들이 평소 아기에게 먹여보지 않거나 알레르기 우려가 있는 메뉴를 피해 주문하고 싶다는 제안, 일일 배송이 불가한 지역의 제품 구매 요청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과 서비스를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