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전경련 "소비자 70%, 대형마트 품목제한 부정적"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4.01 08:55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서울시가 발표한 '대형마트 품목제한'에 대해 소비자 70%가 불편해질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최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조사전문업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대형마트 방문객 53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소비자들의 74.3%가 대형마트 품목제한에 대해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추진돼서는 안된다"고 응답한 것.

품목제한을 실시할 경우 예상되는 부작용으로는 '장보기가 불편해지는 소비자 피해'(85.3%)가 가장 컸으며, '납품 농어민·중소기업의 피해'(9.3%)가 뒤를 이었다.

전경련 관계자는 "51개 품목이 대형마트 판매가 제한되면 해당품목을 납품하는 중소기업과 농어민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들은 납품처를 새로 개척해야 하는데 신선도 유지 등의 문제로 전통시장에는 납품하기 곤란한 업체들도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형마트 품목제한이 시행되더라도 소비자들은 전통시장 방문 횟수를 약간 늘리거나 늘리지는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

방침 시행 이후 전통시장에 가는 횟수를 늘릴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소비자들의 46.8%는 "지금과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고 "약간 늘어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42.8%에 이르렀다.

전경련 관계자는 "품목제한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좋은 취지를 가지고 있다"며 "다만 또 다른 사회적 약자의 피해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예상되는 부작용을 충분히 검토,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8일 각계 의견 수렴과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에서 51개 품목에 대해 판매를 제한하겠다는 일명 '대형마트 품목제한'을 발표한 바 있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