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성신여대 심 총장 비리의혹…논란 이어져
정효정 기자 | 승인 2013.03.18 18:25

[여성소비자신문=정효정 기자]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의 비리의혹을 담은 ‘무기명 투서’에 대한 조사위원회 진상조사결과 대부분의 의혹이 대부분 사실로 나타난 가운데 심 총장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현재 심 총장은 친인척 특채 의혹, 근속연수 조작 등 의혹을 받고 있으며, 조사위 조사 결과 대부분 사실로 결론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무기명 투서로 인해 심 총장의 비리의혹이 제기되자 이사회는 이를 조사하기 위해 변호사와 회계사 등 학교내외 인사 7명으로 구성된 전문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그러나 18일 성신여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학교 측 위원 2명이 불참한 상태로 조사가 진행됐다. 

또, 조사위 결과는 나왔으나 이사회 정식 안건으로 채택되기 위해 진행되는 재단 감사(변호사 1명, 회계사 1명) 의견이 함께 기재돼야 하는데, 감사 결과 이들은 “공정하지 않고 적절

치 않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심 총장은 지난 주 교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감사질의에 대한 해명’이라는 반박자료를 내고 즉각 해명에 나섰다.

우선 근무연수 조작, 수당 부당수령 의혹에 대해 심 총장은 “정상적인 절차를 거쳤다”고 밝혔으며, 인사 비리 문제에 대해서는 “규정에 따른 절차를 거쳐 요건을 충족시킨 인물을 선발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사회는 신임 이사 선임이 마무리되는 즉시 이사회를 열고 심 총장의 해명을 들은 뒤 조사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학교 측은 “현재 조사위 조사 결과가 사실로 확정된 것이 아니라 진행 중이다”라며 “최종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에 따라 향후행보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