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도서]감정을 읽어주는 어른 동화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9.23 10:1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하루하루 일하면서 보내기 바쁘고 분주하기만 한 현대인들은 점차 자기 자신에 대해 생각하는 것 마저 잊고 사는 것 같다.

이 책의 주인공인 하루씨는 다소 엉뚱하고 생뚱맞지만 우리가 던지는 삶의 명제 앞에서 명쾌한 답을 제시하며 독자 여러분이 스스로 깨닫고 휴식할 수 있도록 짙은 여운도 남긴다. 하던 일 또는 업무를 중단하고 커피를 마시며 잠깐 쉬는 것처럼 독자 여러분은 자신에게 내재된 고민을 그에게 물어보며 스스로 마음의 위안을 얻게 될 것이다.

이 책은 섬세한 감성과 깊이 있는 사고, 간결한 문장으로 이루어졌다. 그렇다고 신문 헤드라인처럼 훑어보는 성격의 책도 아니다. 조금은 느긋한 마음으로 한 문장 한 문장 음미하며 인생을 알아가기에 좋은 책이다.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숨 가쁘게 살아도 마음의 위안은커녕 과연 이대로 사는 맞는 것인가 하고 회의에 젖게 마련인 현대인들의 삶은 말 그대로 지치고 힘들기만 하다. 하물며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며 과연 어떻게 살아야 행복한 것인지 생각할 겨를도 없이 오직 앞만 보고 내달리기 일쑤인 것은 어찌 생각하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이 책에서는 우리가 살아오면서 그냥 스쳐 지나가기 쉬운 우리 주변의 사물들과 자연,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소중함을 섬세한 감성과 간결한 문장으로 그려 나갔다. 그러나 비록 명쾌하고 간결한 문장이라 하더라도 그 속에 내재된 한 문장 한 문장을 음미하다 보면 어느새 인생의 묘미와 참맛을 알게 될 것이다.

아울러 사람들은 한결같이 하느님께 기도하며 자신의 소망을 바라지만 때로는 자기 자신이 하느님이 되어 타인의 소리뿐만 아니라 자신의, 내면의 소리까지도 귀를 기울여야 함을 강조했다.

행복은 불행과 비교되는 것이 아닌, 아름다운 정원처럼 자기 자신이 스스로 가꾸어 나가야 함을 강조하며 마치 아이들이 동화책을 읽고 환상의 나라로 떠나듯이 그려 나갔다.

지은이 김이율/출판사 레몬북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