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경기도 전통시장, 장바구니 배달서비스 도입
서유리 기자 | 승인 2013.03.06 10:13

[여성소비자신문=서유리 기자] 경기도는 주부들의 무거운 장바구니를 집까지 배달하는 전통시장 무료배송센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에 비해 배송 서비스가 취약해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판단, 배송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한 것.

이에 경기도는 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5년까지 매년 5개소씩 총 15개의 배송센터를 지원하고 이후에는 운영 성과를 평가해 확대 운영여부를 결정한다.

무료배송센터 설치 및 운영비는 시장의 책임운영을 위해 상인회가 10%를 부담하고 나머지는 도와 시군이 함께 부담한다.

특히 전통시장에서 배송센터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3년간 운영 인력을 지원해 상인회가 자생으로 운영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계획이다.

배송센터 운영을 희망하는 시장 상인회는 시군을 통해 오는 11일까지 도에 신청하고 경기도는 상품의 배송수요 적합성, 주변 대형마트 등 서면평가와 현지 평가, 선정심의위원 평가 등을 고려해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무료배송서비스의 효율적 운영과 확산을 위해 현재 구축하고 있는 전통시장 포털사이트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부영 경기도 경제정책과장은 “전통시장 무료배송센터는 전통시장의 취약점인 배송문제를 해결하고 소비자의 집까지 배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