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가부, 취약계층 100명에게 취업성공 위한 생계비 지원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5.03 13:29
<2019년 달라지는 사업내용>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여성가족부는 취약계층 여성 100명을 선정해 3개월 동안 매월 100만원씩을 지원키로 했다.

여가부는 신한희망재단과 3일 서울시 은평 여성새로일하기센터(새일센터)에서 '민관 현장 간담회'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해 1월, 향후 3년간(2018~2020년) 직업훈련에 참여하는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신한희망재단에서는 2018년 한 해 동안 직업훈련에 참여한 약 1만5000여 명의 경력단절여성 중 취약계층여성 4450명에게 매월 30만원씩(3개월, 최대 90만원)의 훈련 수당을 지원했다.

훈련 수당 지원 결과 2017년에 비해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훈련 참여자(3495명→4450명)는 약 1.3배, 취업자(1980명→3019명)는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는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더욱 많은 지원이 있어야 직업훈련에 전념할 수 있다’는 현장 요구사항 등을 반영해 지원을 확대한다.

생계문제로 인해 국비 지원 직업훈련 참여조차 어려운 한부모, 여성가장 등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에게 매월 100만원씩 최대 300만원의 생계비(월 100만원, 최대 3개월)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훈련 수료 후에는 취업 준비기간 동안 자격증 취득, 면접 준비 또는 양육 관련 비용 등을 위한 취업준비금 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취업준비금에 대한 지원 대상은 100명이며, 새일센터 추천 및 개별 신청 등을 통해 5월부터 대상자를 모집하여 6월까지 심사·선정할 계획이다.

훈련수당 대상도 경제적 자립이 필요한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자 등 폭력피해여성이 포함될 수 있도록 지원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훈련수당 수혜자 전원에게 취업에 성공하면 축하선물도 제공할 예정이다.

새일센터 직업훈련 수료생이 훈련 실습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재능기부 등을 통해 지역의 취약계층을 돕는 다양한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전국 158개소 새일센터를 대상으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공모한 바 있으며,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도배 봉사’ 등 12개의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연내 추진할 계획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앞으로도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들이 취업과 자립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정부 차원의 지원뿐만 아니라 민관이 함께 협력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