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법무부 “청소년비행예방센터, 대안교육 효과 나타나”
이수진 기자 | 승인 2013.02.13 11:47

[여성소비자신문=이수진 기자] 학교폭력 등의 문제행동으로 재학 중인 학교에서 법무부 청소년비행예방센터로 의뢰해 대안교육을 수료한 학생 중 70%이상이 학교에 복귀한 후 성공적인 생활태도를 보이는 등 법무부가 운영하는 청소년비행예방센터의 대안교육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법부부는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 권해수 교수가 지난해 11월 전국 7개 청소년비행예방센터에서 교육과정을 수료한 재학생 244명과 의뢰학교 교사 8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연구의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권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법무부 청소년비행예방센터센터의 대안교육 프로그램은 교육생의 자기통제력과 공감능력을 높여주고, 공격성 등을 낮춰준다.

또, 교육수료 후 학교에 복교한 후 교사와의 관계, 출결상황, 폭력행동, 급우 관계, 학교규칙 준수 등 학교적응 및 생활태도 전반에서 긍정적 태도변화를 보여 비행예방 및 재비행 방지에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권교수는 법무부 청소년비행예방센터의 대안교육이 교육생과 교사들로부터 긍정적으로 평가되는 대표적 이유로 비행청소년 지도 경험이 풍부한 직원들이 개발한 비행유형별 교육 프로그램 전문성, 엄격한 출결관리 및 생활지도, 교육과정의 체계적 운영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교육생을 의뢰한 일선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법무부 청소년비행예방센터 대안교육을 선호하는 이유’를 묻는 설문조사의 응답결과와도 일치하고 있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또한, 권해수 교수는 청소년비행예방센터가 지역사회 위기청소년의 재범방지에 보다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현재 전국에 설치된 10개의 기관만으로는 교육수요를 감당하기에는 한계(평균 교육대기 기간 3.2주)가 있다”고 진단했으며 “앞으로 청소년비행예방센터의 확대설치 및 전문인력 확보 등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지원의 필요성이 있다”고 제시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2007년부터 전국 6개 청소년비행예방센터를 설치 운영해 학교, 법원 등 교육의뢰 기관들로부터 교육효과성을 인정받던 중, 지난해 2월 국무총리실을 중심으로 범정부 차원으로 추진된 ‘학교폭력근절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서울(남·북부 등 2개소), 인천, 대구에 4개 센터를 증설, 현재 총 10개의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법무부에서는 내년까지 6개 지역에 센터를 증설하고, 센터운영에 필요한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자체 개발해 운영 중인 비행유형별 전문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체험위주의 다양한 대안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 학교폭력 등 청소년의 비행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수진 기자  l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