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경기도, 장애인 고용지원 강화…일자리 4천개 제공
신미영 기자 | 승인 2013.02.13 10:32

[여성소비자신문=신미영 기자] 경기도가 올해 35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4133명의 장애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장애인 고용지원 강화에 나선다.

경기도는 1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장애인 고용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이번 고용지원 계획을 통해 장애인 대상 공공서비스 일자리 확대, 직업훈련 및 취업지원, 중증장애인 근로기회 제공 확대, 찾아가는 장애인 고용촉진 활동 전개 등 4가지 구체적 계획을 제시했다.

먼저 도는 올해 129억 원의 예산을 지원해 1727명의 장애인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지원 인원 1612명에 비해 115명이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21명의 장애인 직무지도원을 선발, 13개 시·군 장애인일자리 수행기관에 파견·배치하는 직무지도원 배치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직무지도원은 발달장애인들이 낯선 업무환경에 적응하고 사회적 관계를 만들어가며 나아가 직업인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직무훈련, 출퇴근 훈련, 사업장내 적응훈련 등의 과정을 보조·지원하게 된다.

또한, 농업기술원의 협조를 얻어 도내 70개소에 즉석도정기를 설치하고 이를 153명의 장애인이 관리하는 사업도 실시된다.

장애인 직업훈련 및 취업지원 분야에서는 850여명의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직업능력 향상 교육을 실시하고 기능 장애인을 위한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봉재전문가, 인권강사, 바리스타 등 장애인 취업 유망업종 6개 사업을 대상으로 155명의 장애인 양성 훈련을 추진한다.

근로기회 제공 확대를 위해서는 현재 66개소인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총 72개소로 확충해 2232명의 중증장애인에게 근로기회를 제공하며, 지난해 165억 원에 달했던 장애인생산품 판매액을 올해 182억 원으로 늘리기 위해 마케팅, 친환경 인증, 민간 판매망 확충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공공 및 민간부문 고용촉진을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기지사와 협조해 합동고용촉진반을 구성, 찾아가는 고용컨설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김용연 경기도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발표를 통해 도내 공공기관의 장애인 의무고용 채용을 독려하고, 총 구매액의 1% 이상을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우선 구매해 줄 것을 협조 요청했다.

한편, 현재 경기도내 등록 장애인 수는 50만5052 명으로 전국 장애인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 가운데 경제활동가능연령대인 18세에서 60세 사이의 등록 장애인수가 26만5168 명으로 52.5%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신미영 기자  smy87@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