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월경통’ 환자, 20대가 가장 많아
박지혜 기자 | 승인 2013.02.12 10:03

[여성소비자신문=박지혜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월경통’에 의한 진료환자는 2011년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2007년 8만6187명에서 2011년 12만7498명으로 늘어나 5년간 47.9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월경통’에 의한 진료환자 증가에 대해 “자궁경부암 백신 보급화와 함께 건강챙기기 열풍으로 증상에 대한 조기 진단의 중요성이 대두되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1년 기준 ‘월경통’ 진료환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5만3610명(42.05%), 30대 3만107명(23.61%), 20대 미만 2만4023명(18.84%), 40대 1만7364명(13.62%), 50대 이상 2394명(1.8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인구수를 고려한 인구 10만명당 ‘월경통’ 진료환자는 2011년 기준 20대가 165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749명, 20대 미만 460명, 40대 413명, 50대 31명 순이다.

또, 2007년 대비 2011년 증가율 또한 20대가 65.89%로 가장 높았으며, 30대 58.88%, 20대 미만 47.00%, 40대 37.38%, 50대 이상 32.09%로 조사됐다.

정 교수는 ‘월경통’에 의한 진료환자 중 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것에 대해 “통계적으로 20대가 높은 비율을 차지하지만 20대에 주로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보기는 어려우며 30, 40, 50대로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선근증, 자궁내막 용종 등 월경통을 일으키는 구체적인 질환으로 내원하기 때문으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지혜 기자  pjh@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