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3 토 09:03
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성 주요정책에 ‘성별영향분석평가법’ 적용된다여성, 어린이, 노인도 배려해주세요!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3.14 16:26

여성가족부(장관 김금래)는 3월 16일부터 정부의 주요 정책·사업과 법령을 성평등한 관점에서 수립하고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되는 ‘성별영향분석평가법’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정부정책이 여성과 남성에게 미칠 영향을 분석·평가해 성평등 실현을 목적으로 하는 이 법률은 2011년 9월 제정·공포됐으며, 지난 6개월간 시행령 제정, 여성발전기본법에 근거해 2004년부터 남녀차별적인 정책 위주에서 시작해 시설개선 등으로 저변을 넓혀가며 제도 개선을 이끌어왔다. 이에 따라 기존 성인남성들의 평균신장에 맞춰 설계된 지하철 손잡이를 키가 작은 여성과 어린이, 노인들을 위해 높낮이를 10cm 차이로 번갈아 설치했으며, 성별에 관계없이 동일한 외모의 흉터에 동일한 보험금액을 적용하도록 고압가스안전관리법령을 개정하는 등 많은 노력등이 이뤄졌다.

그러나 이러한 여러 가지 사례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대상정책의 선정과 참여기관의 자율성 등에 따른 표준기준 적용과 정책개선에 한계가 있다는 문제점이 지적되어 왔다. 따라서 이번 법 제정을 계기로 주요정책 뿐 아니라 계획과 법령에까지 제도가 도입되고 분석평가 결과의 정책 및 예산 반영 등을 명문화함으로써 정책품질 향상과 국민생활의 편익을 가져오는 정책개선으로 제도 운영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올해는 지방자치단체의 성인지 예산제도가 함께 도입됨에 따라 대국민 서비스 사업의 비중이 높은 지자체를 중심으로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힘입어 여성가족부는 금년에 알기쉬운 지침 발간, 교육·컨설팅 운영, 성평등 취약분야의 정책 발굴·개선 등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한 지원체계를 갖추고 관계기관의 관심과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갈 계획이다.

이에 대해 여성가족부 이기순 여성정책국장은 “성별영향분석평가를 통해 국민 생활의 편익을 최우선에 두고 여성 뿐 아니라 남성의 특성과 요구도 함께 살피는 등 성별에 따른 정책수요를 충족시켜 나가면서 사회적 약자의 정책수요도 고려할 수 있는 제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