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고용부, 편의점 등 청소년 알바생 근로조건 보호 나서
이수진 기자 | 승인 2013.02.05 14:08

[여성소비자신문=이수진 기자] 고용노동부가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의 근로조건 보호를 위해 퇴직 전문인력을 대상으로 모집·선발한 ‘청소년 근로조건 지킴이’ 들이 오는 6일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청소년 근로조건 지킴이는 지난해 말 전국 47개 지방 고용노동관서를 통해 직접 선발돼 최저임금, 임금체불, 서면 근로계약, 직장 내 성희롱 위반 사례를 적발하는 활동을 한 바 있다.

한시적으로 운영했던 작년 지킴이 사업에 비해 올해는 지킴이 100명이 연중 상시적으로 활동하는 등 운영기간 및 인원이 대폭 확대되며, 해당분야에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퇴직인력이 지식과 재능을 기부하도록 지원하는 ‘사회공헌일자리사업’과 연계돼 실시된다.

또, 지킴이들은 올해 말까지 최저임금, 임금체불, 서면근로계약, 직장 내 성희롱 등 청소년 근로조건 전반에 관한 법 위반사례 적발 및 관련 제도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아르바이트생이 다수 취업하는 전국 편의점, PC방, 주유소, 피자전문점 등에 지킴이들이 집중 배정되며, 청소년 아르바이트가 급증하는 방학기간 중에는 추가로 지킴이를 선발·운영해 열악한 근무환경에 노출된 청소년 근로자 보호의 실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는 지킴이들과 관할 지방 고용노동관서가 긴밀히 연계해 법위반 사항을 효과적으로 적발하고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한편, 최저임금 등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이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경우 전화(1644-3119) 또는 모바일 앱(법 안지키는 일터 신고해~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신고 및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고용노동부 홈페이지 ‘cyber 신고센터’와 지방 고용노동관서(근로개선지도과)에 직접 신고해도 권리 구제를 받을 수 있다.
 

이수진 기자  l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