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7 수 17:48
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가부 불법촬영 및 유포 관련 민간위원 긴급 협의회 가져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19 17:0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지난 18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범정부 성희롱 성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 민간위원들과 긴급 협의회를 갖는다.

이번 협의회는 ‘연예인 등에 의한 불법 촬영 및 유포사건’, 권력 유착에 의한 성범죄 의혹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가족부는 민간위원 긴급 협의회에 이어 관계부처 간 실무협의회 및 관계 부처(14개) 차관들로 구성된 정부위원 협의회를 잇따라 개최하여 2차 피해 방지 등을 위한 부처 간 공조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최근 성폭력 사건과 2차 가해 상황은 우리 사회에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 바라보는 잘못된 문화가 뿌리 깊다는 것을 드러내 보여주고 있다”라면서 “오늘 긴급 협의회를 통해 수렴된 민간위원 의견을 토대로 관계부처 간 실무협의회, 정부위원 협의회 등을 거쳐 우리사회 성폭력, 성착취 문화를 근절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