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6 토 11:13
HOME 여성 여성계뉴스
북한이탈여성 사회참여 확대 위해 노력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1.28 21:28
진선미 여가부 장관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설 명절을 앞두고 28일 오후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 하나원(경기 안성시 소재)을 방문해 북한이탈 여성의 교육현장을 참관하고 참석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북한이탈여성들을 위한 상담, 직업훈련, 자녀양육 지원 등 안정적인 정착 지원방안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추가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정책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가족부는 북한이탈여성들에게 자아존중감과 사회적응력을 함양시킬 수 있도록 양성평등관점의 인권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탈북 이후 후유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상담과 심리치유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북한이탈여성에 특화된 가정폭력상담소(서울 양천구 소재)에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리고, 취업을 희망하는 북한이탈여성들을 위해서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158개소)를 통해 취업상담, 직업교육훈련, 취업연계 등 취업 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152개소)를 통해 생애주기별 가족교육 및 가족단위 상담 등 가족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맞벌이 가구의 만12세 이하 자녀 대상으로 아이돌보미를 파견하는 아이돌봄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진선미 장관은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국내정착은 우리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의미 있는 준비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하며, “여성가족부는 북한이탈여성들이 차별과 편견을 극복하며 직업을 찾고 꿈을 이루며 살아갈 수 있도록 통일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지금보다 세심하고 면밀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