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현대백화점 첫 면세점 오픈 앞둬···“2020년 매출 1조 기대”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10.31 22:10
현대백화점 면세점 오픈 기자간담회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서울 강남 코엑스 단지내에 시내 면세점을 열고 면세점 사업에 첫 발을 내딛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시내 면세점 오픈을 시작으로 향후 공항 면세점과 해외 면세점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기존 서울 강북에 집중돼 있던 면세점 시장 판도에도 변화가 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오는 11월 1일 서울 강남 삼성동 코엑스내 핵심 유통시설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8~10층에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을 오픈한다고 31일 밝혔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풍부한 관광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입지, 인지도 높은 국내외 브랜드 420여 개 입점, 차별화된 디지털 미디어 체험 특화 공간 마련,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와의 연계 마케팅 등을 통해 면세점 강남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는 “신규 사업자의 새로운 시각으로 기존 면세점의 영업방식에서 벗어나 MICE 관광특구·한류 중심·의료관광 메카 등의 풍부한 인프라와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경험을 제안하는 ‘고품격 라이프 스타일 면세점’을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면세점간 선의의 경쟁을 촉발시키고, 외국인 관광객들의 쇼핑 편의도 증진시켜 국내 면세점 산업의 품질을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는 “내년에 6,7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2020년 매출은 1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오픈예정인 현대백화점 면세점 내부 모습

면세점 최적 입지에 위치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8~10층까지 총 3개층에 특허면적 기준 1만 4250㎡(약 4,311평) 규모로 들어선다.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이 문을 여는 강남 코엑스 단지 일대는 관광 인프라나 접근성, 향후 발전 가능성 면에서 면세점 운영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코엑스 단지는 전시컨벤션센터와 특급호텔, 카지노, 코엑스몰, 백화점을 비롯해 원스톱 출국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심공항터미널과 한류 콘텐츠 복합문화공간인 SM타운, 아쿠아리움 등이 들어서 있다. 반경 5km내 숙박시설이 풍부한데다, 성형외과·피부과 병원이 밀집돼 있는 등 최적의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교통의 요충지로서 지하철 2개 노선과 39개 버스 노선, 공항 리무진 및 강남 투어버스 등 대중교통이 발달돼 있으며, 향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와 고속철도(KTX), 위례∼신사선 등 6개 철도노선이 신설될 예정이다.

아울러 코엑스 일대 상권은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 건립과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MICE 복합 조성 사업 등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굵직굵직한 개발 계획도 예정돼 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