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홈쇼핑 시각장애아동 위한 음성도서 제작 사업 '드림보이스' 기부금 전달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10.18 12:45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롯데홈쇼핑이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음성도서 제작 사업 '드림보이스' 기부금을 전달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한국장애인재단에 기부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 한국장애인재단 이성규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이 전달한 7000만원은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음성도서 제작 사업에 쓰여진다. 롯데홈쇼핑 쇼호스트와 방송기술 담당자 20여 명의 참여로 오는 12월까지 음성도서 1000세트가 제작되며, 이는 장애 아동 관련 복지시설 300여 곳에 배포될 예정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6년부터 책 읽기에 어려움이 있는 시각장애 아동들이 보다 폭넓은 학습과 교육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한국장애인재단과 함께 음성도서 제작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쇼호스트와 방송기술 담당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현재까지 음성지원 기능이 반영된 동화책 1200세트를 제작해 복지시설 320여 곳에 기증했다.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이사는 “장애로 인해 상대적으로 학습에 제약이 많은 아이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6년부터 꾸준히 음성도서 제작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 아동들을 위한 문화개선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업(業)의 특성을 살리면서 지역별 소외 계층의 특성에 맞춘 사회공헌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매월 하루를 ‘천사데이’로 지정하고, 당일 주문 건당 1,004원을 적립해 소외계층에 기부하는 ‘나눔릴레이’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영상 제작에 관심이 있으나 지리적, 환경적 영향으로 기회를 접하기 어려운 학생들을 찾아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 편집까지 교육하는 체험 프로그램을 방송콘텐츠진흥재단과 2014년부터 매년 진행해 오고 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