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교총, 인수위에 교원 선발-양성-임용-연수체계 개선방안 제안
이수진 기자 | 승인 2013.01.19 15:53

[여성소비자신문=이수진 기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지난 18일 차기 정부에서 추진이 검토 중인 교원 선발-양성-임용-연수체제 개편과 관련해 인·적성 중심의 선발 평가, 일반대 교직과정 단계적 폐지, 교원연수 국가책임제 도입 등의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교총은 우선 예비교원 선발과 관련해서는 교·사대 입학생 전원에 대해 입학사정관제를 실시를 제안했다. 교육환경의 변화로 교원의 기대역할이 급변하고 있고 학생생활지도가 강조되면서 인성, 창의성 등 교직적합성 중심의 평가요소를 반영한 선발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또, 양성체제 개선을 위해서는 우선 실습을 핵심기반으로 한 교육과정을 구현할 수 있도록 충분한 교수인력 충원 및 여건개선에 행·재정적인 지원 확대를 주문했다. 예비교원들의 능력에 현장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다.

또한, 일반대학 교직과정의 단계적 폐지를 제시했는데 이는 사범대를 목적형 양성기관으로서 육성·발전시켜 교원의 자질을 높인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훌륭한 교원은 과목 전문성뿐만 아니라 교육자로서의 인성과 교육에 대한 사명과 철학, 학생을 대하는 태도, 수업기술 등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점에서 교원양성 전문기관으로서 목적형 사범대 육성을 강조한 내용이다. 이점에서 교직과정은 사범대에서 양성·배출할 수 없는 전문교과, 특수교과에 한해 제한적으로 허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교총의 주장이다.

교직과정의 단계적 폐지는 중등 자격증 남발과 임용적체를 해소하는 측면도 고려됐다. 현재 중등은 연 4000명~5000명 임용에 연 평균 5만명의 예비교사를 배출하면서 수급불균형 문제가 심각하다. 이 때문에 대부분의 학생들이 ‘임고낭인’으로 전락, 사설학원에 의존하면서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사교육을 유발하는 왜곡된 구조를 재생산하고 있다. 다만 급격한 교직과정 폐지로 교직을 염두에 둔 학생들이 제도적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충분한 경과규정을 두고 점진적인 추진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교총은 현장성을 기한 양성체제를 임용체제와 연계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임용 시, 수업실기능력 평가와 함께 심층면접을 통한 인성 중심 평가·임용으로 현장적합성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또, 교원연수 선진화와 관련해서는 교원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연수시스템을 구축하고, 직무(자율)연수비를 전액 지원하는 ‘교원연수 국가책임제 도입’을 제안했다. 교원 대상 주기별, 직능별, 전문분야별 연수를 체계화하고 교수학습방법 개선과 프로그램 및 교재개발 등에 행·재정적 지원 강화도 함께 주문했다.

한편, 교총은 ‘교원의 전문성과 사기를 높여 공교육 회복의 계기로 삼겠다’는 당선인의 공약이 실현될 수 있도록 교원의 선발-양성-임용-연수체계에 대한 교총의 개선방안이 새 정부 정책에 충실히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수진 기자  l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