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쁘띠첼미초 오이시이'.. 식초 종주국 일본에서 폭발적 인기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9.18 23:0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과일발효초로 맛과 콘셉트를 차별화 시킨 '쁘띠첼 미초'가 식초 종주국인 일본에서 ‘K-Beauty’ 음료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쁘띠첼 미초가 올해(이번달 15일 누계) 일본에서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미를 발효한 흑초 중심의 일본 시장에서 과일발효초로 차별화해 현지인들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

'쁘띠첼 미초’는 지난 2016년 처음으로매출 100억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는 전년 대비 50% 성장한 190억원을 달성했다. 올해는 이보다 더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며 연 매출 300억원 이상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2년 '쁘띠첼미초 석류'를 앞세워 일본 시장의 문을 두드렸고,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출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식초를 물에 타먹는 일본 식문화(와리 문화)를반영해 대형 유통체인인 코스트코를 중심으로 '쁘띠첼 미초' 마케팅 활동을 강화했다.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뷰티(Beauty) 음료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며 매출은 상승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지난해 이후부터는 핵심 소비층인 2030여성의 수요 확대와 소비 촉진을 위해 드러그스토어와 편의점, 카페 등으로 유통채널 다변화에 힘썼다. 일본 전역에 1,000개 매장을 보유한 '쓰루하'와오사카 지역 내 1위 드러그스토어 '기린도' 등에 입점하며 인기리에 판매 중이다. 이어 지난 8월에는 일본 최대 유통채널인 이온몰(AEON mall)의 카페란테(Caferrant)에서월 최고 매출 성과도 거뒀다.

카페란테는 이온에서 운영하는 커피 및 수입식품전문점으로 전국에 76개 매장이 있다. “세계 각국의 맛있고 즐거운 제품으로 꽉 찬 가게”라는 콘셉트로 운영돼 젊은 여성 소비층이 즐겨 찾는 곳으로 지난해부터 ‘쁘띠첼 미초’를 판매중이다.

B2B 시장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는 긴자에 위치한 레스토랑 ‘Skew’와함께 콜라보 마케팅을 진행해 2030 여성에게 인기를 얻었다. 약 두 달 동안 미초를 활용한 6가지 메뉴를 만들어 판매했으며, 테이크아웃 메뉴로도 운영하여 총 1200장 이상을 판매했다. 협업 기간을 연장할 정도로 소비자 반응이 좋아 10월부터는 정식 메뉴로 입점시키기로 확정했다.

CJ제일제당은 온라인에서도 일본 여성 소비자 대상으로 활발하게 미초의 다양한 레시피를 알리고 있다. 농축액을 물에 희석해 음료로 마시는 일본의 ‘와리문화’에 기반해 미초를 물과 우유, 탄산수 등에 섞어 미초에이드, 미초구르트,  미초칵테일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알린다. 미초 홈페이지를운영하며 레시피를 소개하고, 인기 유튜버를 활용한 레시피 소개 동영상 게재해 8만 건 이상 조회수를 달성했다

지난달에는 일본 NTV의 유명 아침 정보 프로그램 'ZIP!'에서도 ‘쁘띠첼 미초’에 대해 관심을 갖고 소개한 바 있다. ‘쁘띠첼 미초’를 올 여름에 히트한 음료제품으로 소개하며, 다양한 레시피로 활용이 가능해 2030 여성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다는 점을 소개했다.

임무결 CJ제일제당 일본 마케팅팀 담당자는 “쁘띠첼 미초’의 인기는 건강, 미용식품에 관심이 높은 일본 소비자에게 '쁘띠첼 미초=맛있고 건강한 음료'라는제품 특장점을 다양한 음용 방법과 함께 지속적으로 알린 결과”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주요 소비층인 2030 여성 대상으로 ‘쁘띠첼 미초’ 알리는 데 주력하고 유통채널 확보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jien97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