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서울 시민발언대 '할 말 있어요' 1주년 맞아
이지은 기자 | 승인 2013.01.11 11:23

지난해 1월부터 시작된 서울 시민발언대 '할 말 있어요'가 1주년을 맞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평범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기 위해 매주 토요일 청계광장에 마련된 시민발언대는 현재까지 총 46회가 개최돼 398명의 시민이 발언에 나섰다.

그동안 최연소인 6세 어린이부터 최고령인 83세 노인에 이르기까지 서울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쏟아져나왔다.

시민들의 발언을 살펴보면 개인사연을 제외한 내용의 35%가 뉴타운, 재개발 등 주택문제, 보육·복지에 집중됐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발언 중 민원·건의사항으로 분류된 136건에 대해서는 관련부서에 통보한 후 시정에 반영토록 했다.

해당부서에서 검토의견으로 분류된 발언들은 시민영상과 함께 시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박원순 시장은 '시장과의 주말데이트'을 통해 시민발언대에 나선 시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는 12일 토요일부터는 시민발언대를 신청사내에 새로 문을 여는 시민청으로 자리를 옮겨 상설운영한다.

 
 
 
 

이지은 기자  jien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