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서울시 시민청 12일 개관
이지은 기자 | 승인 2013.01.11 11:20

  '시민이 주인이 되는 서울시'를 기치로 내걸고 건립된 서울시 '시민청(市民聽)'이 12일부터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서울시는 10일 개관을 앞두고 마무리공사중인 시민청 내부를 언론에 사전 공개했다.

시민청은 시 신청사 지하 1~2층에 7842㎡(약 2372평) 규모로 조성됐다. 시청 정문 옆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면 곧바로 시민청 지하 1층에 도달할 수 있다.

시민들이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문화·예술·학술·토론행사가 열릴 수 있는 곳이다. 결혼식, 성인식 등 각종 이벤트를 치를 수 있는 장소도 마련됐다.

쌍방향 소통과 경청의 공간이자 시민들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시민생활마당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민청의 '청(聽)'자는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일반적으로 쓰이는 관청 '청(廳)'자가 아닌 것이 이채롭다.

12일 개관식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박종화 어르신 명예부시장, 어린이 기자 등 시민 200여명이 참석해 시민청 개관의 의미를 되새긴다.

 
 
 

 
 

이지은 기자  jien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