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동정]김금래 여가부 장관, 美하원 마이클 혼다 의원 면담
정효정 기자 | 승인 2013.01.08 09:27

김금래 여성가족부 장관은 8일 오후 2시 여성가족부에서 한·미·일 의원회의 참석차 방한하는 마이클 혼다 미국 하원 의원과 면담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하여 논의한다고 여성가족부는 밝혔다.

김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인류의 보편적 인권에 반하는 행위로 전시에 위협 받는 여성의 인권보호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인식 선상에서 이뤄져야 함을 강조할 예정이다.

혼다 의원은 2007년 미국 하원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 결의안(H.RES.121) 가결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등 여성 인권 문제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 결의안은 ‘일본군 위안부’ 제도를 ‘일본 정부에 의한 강제적 군대 성매매 제도로 잔학성과 규모면에서 전례 없는 20세기 최대 규모 인신매매중 하나’로 규정하고 있으며, 이에 여가부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 지원, 건강 및 정서적 안정치료를 위한 지원사업과 피해자 명예회복과 후세대들의 역사의식 고취를 위한 기념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편, 현재 여가부에 등록돼 있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236명 중 58명만이 생존해 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