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1.30 화 13:47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공무원 해외 출장 때 국적기 안 타도 된다...‘국적기 탑승제도 폐지’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06.15 14:22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공무원들이 해외 출장을 갈 때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과 같은 국적항공사를 의무적으로 이용하도록 한 ‘정부항공운송의뢰제도(GTR)’가 40년 만에 폐지된다. 이로써 올해 11월부터 국적항공사 외에 국내 저비용항공과 외국 항공사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기획재정부와 인사혁신처는 공무원의 국외 출장시 자국적항공기를 이용하도록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과 계약해 운영했던 정부항공운송의뢰제도(GTR)를 40년 만에 폐지한다고 밝혔다.

GTR 제도는 공무원이 국외 출장을 갈 때 의무적으로 국적기를 이용하게 한 것으로, 정부는 1980년 9월부터 대한항공과, 1990년 8월부터는 아시아나항공과 계약해 운영해 왔다.

정부는 “GTR 제도는 급한 출장의 경우 쉽게 좌석을 확보할 수 있고 변경 및 취소 수수료가 없는 점을 고려해 운영해 왔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GTR 제도 폐지의 근거로 국외 여행의 증가와 함께 항공시장의 다변화를 들었다.

1980년 대한항공 밖에 없었던 국적기 시장은 올해 기준 8개사로 늘어났고, 외항사까지 합하면 93개사이다.

이번 제도개선으로 정부는 연 80억원 수준의 예산절감이 될 뿐만 아니라 서비스분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인사혁신처는 그동안 적립된 항공권구매권한(공무 마일리지) 소진 등을 고려해 올해 10월말까지 항공사와 체결한 GTR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는 GTR을 대체할 '주거래 여행사' 제도를 도입,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올 6월부터 정부 부처별로 조달청 나라장터 경쟁입찰을 통해 주거래 여행사를 선정하고, 이 여행사는 2~3년 계약기간 동안 부처별 항공권 등의 예약·구매 대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주거래여행사는 국내민간기업, 선진국, 국제기구 등에서 이미 보편화된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폭언 논란과 함께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이 불거지며 특정 항공사에 특혜를 줄 수 있는 GTR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