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김금래 장관, 이혼위기가족 지원방안 논의나서
정효정 기자 | 승인 2013.01.04 10:21

김금래 여성가족부 장관은 4일 오전 11시 20분께 여성가족부에서 가정법원 판사들과 이혼위기 가족 회복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법원과의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수원지방법원 정승원 부장판사, 서울가정법원 김윤정 판사, 인천지방법원 김정석 판사 등 가정법원 판사 5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여가부는 지난해부터 법원과 연계해 ‘이혼위기가족 회복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혼을 준비 중인 부부와 자녀를 대상으로 가족 상담, 부부 교육·캠프 등을 무료로 제공해 가족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금래 여가부 장관은 “이혼은 가족 구성원 모두에게 큰 충격을 주며 이 과정에서 높은 스트레스에 노출되고 가족기능을 약화시킬 수 있다”며 “법원에 이혼을 신청한 가족들에게 가족기능을 회복하고 아동복지를 높일 수 있는 가족상담과 부부교육 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