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하이마트, 아동복지시설 찾아 'IT중독예방' 놀이 봉사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04.04 11:08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롯데하이마트가 창립 18주년을 맞아 전국 460여개 매장이 릴레이로 참여하는 'IT중독예방 놀이 봉사활동'을 펼친다. 임직원으로 구성된 '롯데하이마트 샤롯데봉사단'은 4월 한 달간 전국 23개 아동복지시설을 찾아 아이들과 나들이, 실내 놀이를 함께한다. 실내 문화활동과 환경개선을 위해 빔프로젝트와 공기청정기도 전달한다.

IT중독예방 놀이 봉사활동은 인터넷, 스마트폰 환경에 노출돼 밖에서 뛰어 놀지 않는 소외아동들을 위해 준비됐다.

첫 봉사활동은 이날 서울 강남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 강남드림빌에서 롯데하이마트 좌철민 강남지사장과 봉사자 15명, 강남드림빌 이은영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샤롯데봉사단은 아동들의 일일 가족이 돼 용인시에 있는 코코몽 에코파크를 방문했다. 아이들과 함께 블록놀이, 튜브썰매타기 등 실내외 놀이를 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롯데하이마트 좌철민 강남지사장은 “밖에서 즐겁게 뛰어 놀 기회가 적은 아이들에게 즐거운 추억이 되길 바란다”며 “롯데하이마트는 앞으로도 지역사회 이웃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샤롯데봉사단은 지난 3월 새학기를 맞아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해 환경미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방학을 맞아 지역사회 소외아동들과 과학 원리를 직접 체험하는 과학 체험 나들이 봉사활동을 펼쳤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