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위메프 매출 4731억 28% 성장...가격 마케팅 통했나
김희정 기자 | 승인 2018.04.03 09:48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위메프가 지난해 전체 온라인쇼핑 시장 성장률(19.2%)을 훌쩍 웃도는 매출 성장률을 달성했다. 영업손실률 역시 한자릿수 대로 낮추며 독자생존 기반을 확고히 다졌다.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감사보고서 공시를 통해 2017년 연간 매출 4731억원, 영업손실 417억원, 당기순손실 476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28.2% 성장했다. 이 가운데 통신판매중개업 형태의 수수료 매출은 전년비 32.3% 성장한 2180억원, 직매입 방식을 통한 상품 매출은 24.8% 성장한 2551억원이다.

2년 연속 뚜렷한 손익개선도 눈에 띈다. 위메프는 전년(636억원) 대비 34.4% 줄어든 41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015년(1424억원)과 비교하면 70% 이상 호전된 실적이다.

지난해 영업손실률은 처음으로 한자릿수인 8.8%까지 낮췄다. 당기순손실은 476억원으로 전년대비 42.6%  줄었다. 기말현금은 전년(1441억) 대비 41.6% 증가한 2041억원으로 나타났다.

영업활동현금흐름은 2017년 591억원으로 전년(684억원)에 이어 견조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위메프는 실적이 악화됐던 2015년을 제외하고 줄곧 영업현금흐름에서 플러스를 보여왔다.

위메프 관계자는 “올해는 낭비 없는 성장을 통해 한층 개선된 성적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추세라면 연내 월 단위 기준 흑자 전환 등 턴어라운드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비결로 특가를 꼽았다. 빠르게 변화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위메프 MD(상품기획자)들이 유통의 본질이자 핵심 경쟁력인 가격에 집중함으로써 고객 만족을 이끌어냈다는 설명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지난해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독보적인 특가 서비스를 빠르게 시장에 안착시켰다”며 “올해는 손익 개선에 기반한 외형 성장에 더욱 속도를 내는 동시에 급변하는 시장에 기민하게 대응해 이커머스 선도기업들과 본격적인 경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