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롯데제과 핵심역량 활용한 신규사업 진출 힘쓴다제 1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3.26 08:4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롯데제과는 지난 23일 양평동 롯데제과 본사 7층 대강당에서 제 1 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주총회는 지난해 10월 인적분할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롯데제과의 첫 정기주주총회여서 의미가 있다.

새로 출범한 롯데제과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거둔 실적은 매출 4048억원, 영업이익 84억원, 당기순이익 19억원이다.

정기주주총회는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총수(4,204,524주)의 65.8%의 주주가 출석(위임포함)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날 총회에서 민명기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지난 한 해 롯데제과는 저성장 경제상황, 소비침체 등으로 인해 어려운 경영여건을 겪었지만, 주주들의 성원에 힘입어 성공적인 지주회사 체제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사업적으로는 콜라보 제품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제품 출시 등으로 제과시장의 선도적 입지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민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기존의 역량과 브랜드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을 실행했고 인도시장에서 하브모어 인수 등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민명기 대표는, 2018년엔 100년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새로운 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브랜드 강화를 통한 가치 재창조, 트렌드를 선도할 신제품 출시, 핵심역량을 활용한 신규사업 진출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사회적 책임을 더욱 실천하기 위해 준법경영, 동반성장,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회에 상정된 의안은 재무상태표,  손익계산서 및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등이었으며, 모든 의안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의안 중에 이사 선임의 건에서는 임기 만료된 사내 이사 4명(신동빈, 민명기, 황각규, 김용수) 중에 신동빈, 민명기, 김용수 3명이 재선임 됐고, 이재혁 이사가 사내 이사로 새로 선임됐다. 또 임기만료 된 사외이사 2명(송영천, 박용호)은 그대로 재선임 됐다.

한편 롯데 식품BU 이재혁 부회장은 이번에 새로 이사로 선임됐으며 앞으로 그룹의 모태인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식품 계열사를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은 기자  jien97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